hit counter code
  • 엔터테인먼트
  • 스포츠

중국인 시위대 폭력행위… ‘비난여론’ 거세

 
27일 베이징 올림픽 성화봉송 행사 과정에서 발생한 중국인 시위대의 과격행동에 대해 국내 시민단체와 네티즌들의 비난여론이 들끊고 있다.

기독교사회책임 등 100여개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베이징올림픽성화봉송저지시민행동'은 28일 오전 서울 중구 기독교사회책임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인 시위대의 폭력행위를 규탄했다.

이들은 "세계 평화를 염원한다면서도 자신에 반대하는 이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중국인들을 보면 올림픽을 개최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베이징올림픽을 100일 앞둔 30일 주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시위를 벌일 계획이다.

국가쇄신국민연합도 이날 성명을 통해 중국인들의 폭력시위를 규탄하고 베이징 올림픽 반대 및 중국제품 불매운동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가쇄신국민연합은 "어제 올림픽 성화봉송 과정에서 중국인 시위대가 폭력을 행사했다"며 "중국 시위대들이 한국경찰을 비웃기라도 하듯 시내 곳곳에서 한국인들에게 폭력을 행사한 것은 단순한 폭력사태를 넘어 한국인의 자존심을 짓밟은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국가쇄신국민연합은 "중국의 공식적인 사과표명이 없는 한 베이징 올림픽 관람을 자제하고, 이명박 대통령도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해서는 안된다"며 "소수민족의 자유와 독립을 억압하고, 북한 탈북자들의 인권을 유린하는 중국의 야만적 만행을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 마련된 각종 토론방에는 중국인들의 폭력시위를 규탄하는 글들이 잇따르고 있다.

네티즌 kbwaves는 "전 세계적으로 이렇게까지 물의를 일으키며 성화 봉송을 한 나라는 없다"며 "IOC(국제올림픽조직위원회)는 지금이라도 중국 올림픽을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네티즌 jyuno0은 "왜 대한민국 국민들이 다쳐야하고, 무엇 때문에 의경이 피를 흘려야 하는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경찰은 성화봉송을 막기 위해 분신을 시도한 송모씨(45) 등 탈북자 2명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장모씨(33)를 불구속 입건했다.

또 베이징 올림픽 반대 시위대에 이물질을 던진 중국인 유학생 진모씨(21)를 집시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서울 프라자호텔에 난입해 의경에게 폭력을 가한 중국인 시위대 주동자와 불법 행위자를 가려내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뉴시스]
기사보내기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요즘 요즘
싸이월드 공감 싸이월드
구글 구글
페이스북 페이스북
delicious delicious

Copyright ⓒ 재경일보 jk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나도 한마디 | 0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ogin


0 / 600Bytes
로봇 방지용 보안코드 왼쪽 이미지를 입력해 주세요 (대소문자 구분)

많이 본 연예뉴스

기획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어디까지 인가?
기업의 사회책임이라는 뜻으로 기업이 …
[CSR특집⑨]티브로드, 소외계층지원
[CSR특집⑧] 티브로드, 지역밀착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