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믹스 트랜스 클럽’ 오픈, “자살은 더 이상 안돼!”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09.05.28 11:05:56

가수 하리수가 트랜스젠더 자살방지 클럽을 오픈해 눈길을 끈다.

하리수는 지난 13일 서울 압구정동에 '믹스 트랜스 클럽(MIX-TRANS CLUB)'을 차리고, 최근 자신의 미니홈피를 통해 '사랑하는 선후배와 함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MIX=Trance'를 오픈합니다.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는 글을 올려 이 같은 사실을 전했다.


하리수의 한 측근에 따르면 하리수가 지난해 '제2의 하리수'로 불리던 트랜스젠더 연예인 장채원과 '커밍아웃'을 선언 후 악플에 시달렸던 모델 김지후 등 자살 이후 큰 충격을 받고 이후 트랜스젠더 연예인1호로서 선후배들과 더 좋은 무대와 공간을 만들고자 이 같은 사업을 벌이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리수 또한 미니홈피를 통해 "일본의 유명한 쇼비즈팝처럼 외설적인 공간이 아닌 진정한 아티스트의 공연을 위주로 한 한국 최초의 쇼비즈팝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짐을 전했다.


한편, 하리수는 댄서, 모델 등으로 활동하는 20여 명 트랜스젠더를 모아 퍼포먼스 그룹 '믹스 트랜스'를 구성하고 최근 포스터 촬영까지 마쳤다. 또한 그는 자신의 미니홈피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귀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글과 함께 "더 이상 자살은 없었으면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사진=하리수 미니홈피)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