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曰, "이 총리? 회계 처리라뇨 그냥 꿀꺽 한거지"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5.04.14 16:59:54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의 금품수수 의혹을 받는 이완구 국무총리가 1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대정부질문 동안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의 금품수수 의혹을 받는 이완구 국무총리가 1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대정부질문 동안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이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넸다는 정황이 구체적으로 14일 공개됐다. 검찰 수사의 단서가 흐릿하게나마 하나씩 잡혀가고 있다.

성 전 회장은 지난 9일 숨지기 직전 경향신문과 인터뷰에서 돈을 전달했다는 시기와 액수뿐만 아니라 돈의 명목, 이 총리를 찾아갈 당시 정황까지 자세히 밝혔다.

2013년 4월 충남 부여·청양 재보선 때 이완구 당시 후보에게 3천만원을 줬다는 성 전 회장의 주장이 전부 사실이라면 명백한 불법 정치자금 기부행위다.

성 전 회장은 "이 총리가 당시 회계 처리를 했느냐"는 질문에 "뭘 처리해요. 꿀꺽 먹었지"라고 답했다. 정치자금법에 정해진 절차를 거쳐 기부한 돈이 아니라는 얘기다.

아직은 성 전 회장의 일방적 주장밖에 없다. 검찰은 돈이 오갈 당시 정황에 대한 성 전 회장의 말에서 수사의 실마리를 풀어갈 것으로 보인다.

성 전 회장은 "그때 선거사무소도 가서 한나절 정도 있으면서 이 양반한테 3천만원 주고..."라고도 했다. 성 전 회장이 이 총리를 찾아갈 때 수행한 인물이나 캠프 내부의 목격자가 있다면 수사가 의외로 쉽게 풀릴 수도 있다.

전달시기도 불과 2년 전이어서 '성완종 리스트'에 등장하는 다른 인사들에 비해 물증이나 관련자들의 기억이 온전히 남아있을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크다.

이 총리에 대한 수사가 본격 시작될 경우 검찰은 성 전 회장의 주장을 토대로 수행비서나 운전사, 목격자 진술 등 당시 현장에 남긴 정황증거를 최대한 확보할 전망이다.

여기에 성 전 회장과 경남기업 계열사 주변의 자금흐름을 추적해 물증과 정황을 꿰맞추는 작업이 필요하다. 검찰은 경남기업이 대아건설 등 계열사 공사현장에 내려보내는 비용 명목으로 빼돌려진 32억여원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샤이니 민호, 4월 15일 해병대 입대

그룹 샤이니의 민호(28)가 오는 4월 15일 입대를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감우성-김하늘, JTBC '바람이 분다'서 멜로 호흡

배우 감우성(49)과 김하늘(41)이 JTBC 새 멜로드라마 '바람이 분다'로 만난다고 양측 소속사가

트와이스 일본 돔투어 화려한 개막…"꿈 이뤘어요"

그룹 트와이스의 일본 돔투어가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