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한국행 취소 속출… 한국 방문해도 숙박시설 갇혀 있어야

재경일보 장경은 기자 장경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5.06.08 16:55:07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300여명이 한국 여행을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610만명이 방한, 우리나라의 관광·유통산업을 떠받쳤던 '유커 특수'가 메르스 확산으로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 사진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하는 외국인 관광객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300여명이 한국 여행을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610만명이 방한, 우리나라의 관광·유통산업을 떠받쳤던 '유커 특수'가 메르스 확산으로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 사진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하는 외국인 관광객들.

 

메르스 여파로 한국을 방문하려는 여행객들의 비행기표 취소가 속출하고 있다. 사업, 여행, 가족방문 등 계획했던 일정을 미루거나 취소하고 있는 것.

LA에 사는 오씨(47세)는 오는 6월 10일 한국의 부모님을 뵙기 위해 비행기표를 예매했지만 300달러의 취소비용을 부담하면서까지 모든 계획을 포기했다.

오씨의 부모님도 오씨에게 방문할 좋은 시기가 아니라며 미국에 머물렀다 경과를 지켜본 후 방문하기를 원했다.

환불 되지 않는 표를 구매한 소비자의 경우에는 금액이 500불이 넘어 마지 못해 가는 경우도 있다.

오씨가 가장 걱정하는 것은 메르스에 관한 심각함을 인지한 미국이 한국 방문을 마치고 미국으로 입국하는 사람들을 격리시키거나 입국거부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 우려 때문에 한국방문 계획을 포기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한국을 방문한다 해도, 한국 도착 후 감염을 피하기 위해 외부에 출입하지 못하고 숙박시설에만 머물러 있어야 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조원선, 23일 1년만의 신곡…"이별 뒤 일상 노래"

싱어송라이터 조원선이 1년 만에 새 싱글을 낸다.

유노윤호 다국적 팬들, 모교에 첫 솔로 앨범 기증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다국적 팬들이 그의 첫 솔로 앨범을 모교에 기증했다.

이강인, SNS서 감사 인사…"원팀이어서 좋은 결과 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 쾌거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