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한국행 취소 속출… 한국 방문해도 숙박시설 갇혀 있어야

재경일보 장경은 기자 장경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5.06.08 16:55:07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300여명이 한국 여행을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610만명이 방한, 우리나라의 관광·유통산업을 떠받쳤던 '유커 특수'가 메르스 확산으로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 사진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하는 외국인 관광객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300여명이 한국 여행을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610만명이 방한, 우리나라의 관광·유통산업을 떠받쳤던 '유커 특수'가 메르스 확산으로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 사진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하는 외국인 관광객들.

 

메르스 여파로 한국을 방문하려는 여행객들의 비행기표 취소가 속출하고 있다. 사업, 여행, 가족방문 등 계획했던 일정을 미루거나 취소하고 있는 것.

LA에 사는 오씨(47세)는 오는 6월 10일 한국의 부모님을 뵙기 위해 비행기표를 예매했지만 300달러의 취소비용을 부담하면서까지 모든 계획을 포기했다.

오씨의 부모님도 오씨에게 방문할 좋은 시기가 아니라며 미국에 머물렀다 경과를 지켜본 후 방문하기를 원했다.

환불 되지 않는 표를 구매한 소비자의 경우에는 금액이 500불이 넘어 마지 못해 가는 경우도 있다.

오씨가 가장 걱정하는 것은 메르스에 관한 심각함을 인지한 미국이 한국 방문을 마치고 미국으로 입국하는 사람들을 격리시키거나 입국거부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 우려 때문에 한국방문 계획을 포기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한국을 방문한다 해도, 한국 도착 후 감염을 피하기 위해 외부에 출입하지 못하고 숙박시설에만 머물러 있어야 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출두더보기

검찰 조사 마친 후 박근혜 전 대통령

박前대통령, 총 21시간 반 조사 후 귀가…검찰, 영장청구 검토

'최순실 국정농단'의 공범이자 정점으로 지목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총 21시간 넘게

검찰 출두하는 박근혜

영욕 교차한 박근혜 정치인생, 검찰에서의 길었던 '21시간 반'

13가지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21일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65년 평

우병우

'박근혜 조사' 큰 고비 넘은 검찰, 다음 타깃은 우병우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조사를 마친 검찰은 잠시 보류했던 SK, 롯데, CJ 등 대기업들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이하늬X산다라박, 비주얼 자매…"우리 한 살 차이"

배우 이하늬, 산다라박이 지난 26일 절친자매 인증샷을 공개하며 친분을 과시했다.

'컴백' 걸스데이, 유쾌 섹시 밀당녀…20개월만 완전체

걸그룹 걸스데이가 유쾌 섹시 밀당녀로 돌아와 눈길을 끌었다.

'그거너사' 이현우♥조이, 초밀착 아이컨택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이현우와 조이의 '공중전화박스 초밀착 아이컨택'이 포착돼 손끝을 찌릿찌릿하게...

정치·사회더보기

건강보험

건보료 `2단계 개편' 논의 급물살…3월 말 입법 가능성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21일부터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안을 집중적으로 심의하기로 하면서 3월 임시국회 통

윤병세 틸러슨

틸러슨, 윤외교에 "동남아서 대북압박강화 공조하자"

한국과 미국이 최근 외교장관 회담에서 김정남 암살 사건의 무대가 된 동남아에서 대북 압박 외교에 박차를 가하

북한 미사일

국방부 "北 로켓엔진 성능, 의미 있는 진전 평가"

국방부는 20일 북한의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시험과 관련 "이번 시험을 통해 엔진 성능이 의미 있는 진전이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