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전 법무부장관이 국무총리가 되면 얻는 이득, 무엇이 있을까?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5.06.09 10:04:02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황교안, 왜 굳이 국무총리에 도전하나?

황교안 국무총리가 청문회에 소환됐다. 4일 동안 진행되는 청문회 중 하루가 채 지나지 않았는데도 벌써부터 별의별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전임 총리들이 청문회 과정에서 생각지도 못한 공격을 받아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던 것을 생각하면 황 후보자가 수모를 당할 것은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사실 대한민국 국무총리는 그리 매력적인 자리가 아니다. 흔히 '일인지하, 만인지상'이란 말과 함께 국정 이인자로 일컬어지나, 대통령이 왕일지는 몰라도, 총리는 재상이 아니다. 헌법에 명시된 국무총리제 채용 이유는 ▲ 정국 안정과 행정 능률을 기하기 위한 대통령 강화를 위해, 대통령을 보좌하고 의사를 받들어 정부를 통할 조정한다. ▲ 부통령을 두지 않았기 때문에 부통령과 같은 대통령 권한 대행자가 필요하다.라는 두 가지 이유다. 재상이 가지고 있던 견제 기능은 찾을 수 없다.

그나마 국무위원을 제청할 수 있는 '내각 인사권'이 총리가 가진 강력한 권한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인사를 두고 대통령과 대립하다간 국무총리직에서 퇴출당하기 십상이라 제대로 발휘하지도 못한다. 실제로 제청권을 행사하려 했던 총리는 이해찬과 김종필 두 명뿐이고, 그나마 이회창 총리는 김영삼 대통령과의 갈등으로 임명 127일 만에 자진사퇴했다.

지금까지 43명의 국무총리가 있었지만, 존재감이 있었던 인물은 별로 없다. 역대 총리 중엔  김종필, 박태준, 고건 이회창, 이해찬, 한명숙 정도가 대중이 총리라고 인지하는 정도였으며, 현 정부 이후 총리는 인물의 능력보단 불안정한 시국과 박근혜 내각 인사 문제, 후보자에 대한 자질 논란이 불거진 탓이 크다. 특히 전임 총리인 이완구는 뇌물 수수에 휘말리는 통에 임명된 지 70일도 안되어 실각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 현실이 이렇다 보니 국무총리제 폐지에 대한 논의도 진지하게 언급되기도 했다.

정흥원 총리 사퇴 후 문창극과 안대희 후보가 청문회 벽을 넘지 못하고 연달아 퇴장당하자 대통령은 리더십에 상처를 입었고, 이를 지켜보던 국민도 맥이 풀렸다. 홍성걸 국민대학교 행정학 교수는 "총리가 할 수 있는 게 많은 것도 아닌데, 총리 임명에 소란을 떨고 국력을 낭비해야 하는지 회의가 든다."라며 "우리 정치 체제에 대한 근본적 재구성, 재검토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국무총리에 오른 게 정치적으로 좋은 결과를 주지도 않는다. 명망 있는 사람이 국무총리가 된 뒤 갖은 비난 세례를 맞고 더럽혀져 교체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으며, 대통령이 될 확률도 높지 않다. 행정부 이인자임에도 불구하고 여태까지 총리 출신 대통령이 최규하 한 명이란 점은 국무총리가 되는 게 '비단길'이 아님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탄핵소추를 당해 고건 총리가 업무 대행을 맡자, 그를 국가 원수로 인정하지 않아 대한민국의 모든 외교가 중단되었던 사례는 대한민국 총리의 위치를 노골적으로 보여줬다.

혹시 몰라서 국무총리와 장관 봉급 차이가 큰가 비교해봤지만, 국무총리 연봉은 1억 5896만 원, 장관은 1억 1196만 원으로 큰 차이는 없다. 지금까지 조용히 법조인 커리어를 잘 쌓아오던 황 후보자가 고작 월에 400만 원 정도를 더 받으려고 국무총리에 도전하는 건 아닐 거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국감 업무보고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위원장 "가상통화·블록체인 동일시 안해"…ICO엔 부정적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와 가상화폐공개(ICO)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와 관련해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페이크 러브' 일본어 버전도 세계 휩쓸어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이 일본어 곡으로도 해외 음원 시장을 휩쓸었다.

트와이스, 일본 정규 1집 오리콘 월간차트 첫 정상

걸그룹 트와이스가 일본 정규 1집 'BDZ'로 오리콘 월간 앨범차트 1위에 처음 올랐다.

아시아의 별 보아, 24일 정규 9집 '우먼'으로 컴백

가수 보아(32)가 오는 24일 정규 9집 '우먼'(WOMAN)으로 컴백한다고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16일 밝혔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 한달]더보기

아파트

서울 전세시장 잠깐 오른 후 안정세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 부동산 시장에는 매매가 위축되는 반면 전셋값은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부동산

전문가 "주택시장 연말까지 관망세 이어질 것“

전문가들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서울 등 수도권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일단 연말까지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