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최근 낙타 고기 먹은 사람은 박근혜 대통령, 중동에선 소나 닭보다 고급 요리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5.06.09 10:12:54

 

5일 국내에서 가장 많은 낙타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제주지역 낙타체험 관광업체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으로 영업을 잠정 중단한 가운데 낙타들이 격리 조치돼 있다.
5일 국내에서 가장 많은 낙타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제주지역 낙타체험 관광업체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으로 영업을 잠정 중단한 가운데 낙타들이 격리 조치돼 있다.

동물원 낙타 46마리, 모두 호주·한국산...메르스 '음성'

정부가 밝힌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예방법에 '낙타고기와 낙타유 섭취를 피하라'는 내용이 포함돼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비판을 받은 가운데 국내에는 아직까지 낙타고기와 낙타유가 유통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농림축산식품부는 9일 국내에는 지금까지 낙타 고기와 낙타유가 단 한번도 수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외국에서 판매 목적으로 들여오는 모든 축산물은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른 축산물 가공기준에 맞아야 한다.

그러나 낙타고기와 낙타유는 국내에서 판매할 수 있는 축산물로 지정되지 않아 수입과 유통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이기때문이다.

국내에서는 낙타고기와 낙타유를 먹을 일이 없는 셈이다. 낙타고기의 경우 중동에서도 소나 닭보다 귀한 고급 요리로 통해 접하기가 쉽지 않다.

최근 낙타고기를 먹은 대표적인 한국인은 박근혜 대통령이다. 아랍에미리트(UAE)의 모하메드 왕세제와 카타르의 타밈 국왕은 지난 3월 박 대통령과 공식수행원을 위한 공식 오찬에서 각각 낙타요리를 제공했다.

당시 청와대는 보도자료에서 "중동지역에서 낙타요리는 자신의 전 재산을 내놓는 의미로, 손님에 대한 최고의 대우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살아 있는 낙타도 호주와 뉴질랜드로부터만 제한적으로 수입이 허용된다. 메르스 바이러스 매개 동물로 지목된 중동산 낙타는 애초에 국내에 발도 디딜 수 없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지금 우리나라에는 서울대공원, 에버랜드, 전주동물원, 광주 우치동물원, 제주 낙타체험장 등에 낙타 총 46마리가 있다.

호주에서 수입한 낙타를 제외하면 모두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토종 한국산이다.

메르스 공포가 퍼지면서 동물원 곳곳에서 격리 조치됐던 낙타도 모두 검사 결과, 건강한 것으로 확인됐다.

낙타 44마리는 메르스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경기 안성에 있는 낙타 2마리는 지난 8일 존재가 뒤늦게 파악돼 검역본부가 시료를 채취해 검사 중이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검사 중인 낙타도 한국산이어서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봐도 된다"고 설명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