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4%대 급락···감산 합의 기대감에 또 다시 찬물, WTI 46달러선 추락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6.11.28 09:58:30

국제유가

최근 '트럼프 효과' 가운데 달러화 강세에 눌리며 좀처럼 날아오르지 못했던 국제유가는 또 다시 감산 합의 기대감 악화를 맞이하며 급락세를 나타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내년 1월 인도분은 지난 23일 장대비 1.90달러(4.0%) 떨어진 배럴당 46.06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24일은 미국 추수감사절로 인해 하루 휴장했다.

지난 21일 감산 합의 기대감이 높아지며 배럴당 47달러선에 올라섰던 WTI는 3거래일 만에 46달러선으로 추락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내년 1월 인도분 브렌트유도는 전장 대비 1.76달러 내린 배럴당 47.24달러에 종가를 형성했다.

최근 국제유가는 그동안 감산 합의에 부정적인 의사를 표현했던 이라크와 이란이 이전보다 동참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 탓에 감산 합의 기대감을 높이며 상승세를 나타냈다.

여기에 더불어 석유수출국기구(OPEC) 비회원국인 러시아도 산유량 감산에 동참 의사를 밝히며 기름을 부었다.

OPEC은 오는 30일(현지시간) 정례회의에서 최종 감산 합의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하지만 OPEC 본부가 있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정례회의를 사흘 가량 앞둔 가운데 맹주로 불리는 사우디아라비아는 28일 열리는 OPEC 비회원국과의 회의에 참가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며 감산 합의 기대감에 찬물을 끼얹었다.

사우디아라비아 불참 이유로 OPEC 내에서 감산과 관련한 컨센서스를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를 두고 OPEC 회원국 사이에서조차 세부적인 생산량을 놓고 뚜렷한 의견이 모이지 않고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번 회의를 통해 기존 산유량에서 4~4.5% 감소를 이룰 것으로 지난 9월 알제리 회담에서 합의를 도출해 냈지만 회원국 별로 산유량 감산을 놓고 여전히 이견을 보이며 치열한 머리싸움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그 밖에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업체인 아람코가 내년 1월에 아시아에 공급하는 원유를 늘릴 것이라는 소식도 원유 가격을 끌어내리는 역할을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