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 역사교과서, ‘뉴라이트’ 사관 논란속 사실적 서술 강조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6.11.28 15:45:28

교육부가 전달한 국정 한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교육부가 전달한 국정 한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검토하고 있다.
기자회견하는 이 교육부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중학교 역사 1·2, 고등학교 한국사 등 총 3종의 국정 교과서 현장 검토본을 공개하고 있다.

교육부가 28일 오후 국정 역사교과서에 대한 현장 검토본을 공개했다.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각하고 이승만·박정희 정권에 대한 내용을 평가보다 사실 그대로 기술했다.

다만 사실 위주의 서술에 치중한 나머지 이승만·박정희 대통령 시절 '독재'에 대한 평가는 거의 포함되지 않았았다. 경제성장의 한계 역시 추상적으로 설명하는데 그쳤고 고등학교에서 친일 관련 서술에서도 '친일세력'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검정교과서보다 내용을 줄여 논란이 예상된다.

대표적으로 '대한민국 수립' 표현이나 경제개발계획, 새마을운동 등 산업화 시기 긍정 측면을 부각한 기술 등은 모두 뉴라이트 등 보수진영에서 주장했던 내용을 그대로 반영했다.

산업화 시기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상에 대한 긍정 내용을 늘렸고 일본과의 영토 분쟁 등과 관련해서는 현행 교과서에 '동해' 표기가 대부분 들어있지 않다는 지적에 따라 역사적 사료와 함께 동해 표기의 정당성과 독도가 고유의 영토임을 기술했다

6·25가 북한의 불법 남침임을 분명히 서술하고 북한의 군사도발, 인권문제, 핵개발 등에 대한 서술도 소주제로 구성해 대폭 늘렸다. 천안함 사건도 '북한에 의한 천안함 피격'으로 도발 주체를 명확히표현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중학교 역사 1·2, 고등학교 한국사 등 총 3종의 국정 교과서 현장 검토본을 공개하며 "올바른 역사 교과서는 학생들이 특정 이념에 치우치지 않고 균형 있는 역사관과 올바른 국가관을 가질 수 있도록 개발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강조하고 역대 정부의 공과(功過)를 균형있게 기술한다는 편찬기준에 따라 교과서를 집필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비밀에 부쳐졌던 집필진 31명의 명단도 이날 함께 공개됐다.

대표 집필자로 이미 공개됐던 신형식 이화여대 명예교수(선사, 고대) 외에 한상도 건국대 사학과 교수, 이민원 동아역사연구소 소장, 김권정 대한민국역사박물관 학예연구사(이상 근대), 최대권 서울대 명예교수, 유호열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김승욱 중앙대 경제학부 교수, 김낙년 동국대 경제학과 교수, 김명섭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나종남 육군사관학교 군사사학과 교수(이상 현대) 등이 포함됐다.

현장 검토본은 국정 역사교과서 전용 웹페이지(http://historytextbook.moe.go.kr)에 이북(e-Book) 형태로 다음달 23일까지 4주간 공개된다.

의견을 내려면 휴대전화나 공공 아이핀으로 본인 인증 절차를 거쳐야 하며, 제출된 의견은 공개되지 않는다.

접수된 의견은 국사편찬위원회와 국립국어원의 검토를 거쳐 최종본 반영 여부가 결정된다. 최종본은 내년 1월 말 나올 예정이다.

한편 교육부는 의견 수렴이 끝나는 다음달 23일까지 국정 역사 교과서의 향후 현장 적용 방안을 결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국정 역사교과서 검정 역사교과서 비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