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사는 것보다는 빌려타는게 편해요"...인천 카셰어링 3년만에 13배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6.11.28 17:28:55

원하는 장소에서 차량을 빌려 쓴 뒤 반납하는 '카셰어링'이 인천에서 2013년 11월에는 27곳 49대에 불과했지만 3년이 지난 지금 192곳이 436대 로 확대 되며 크게 늘고 있다.

회원 수는 운영 첫해 5천162명에서 현재 6만9천166명으로, 하루 평균 이용자는 26명에서 344명으로 각각 13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3년간 누적 이용객은 총 22만5천626명에 이르는 전체 이용자의 87%는 20∼30대다. 자동차를 소유하는 것보다 빌려 쓰는 경향이 젊은 층에서 더 강하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요일별로는 주말 이용자가 전체의 33%로 비중이 높았고, 낮 12시∼오후 6시, 오후 6시∼자정 시간대 이용자가 각각 34%로 오후 시간대 이용률이 높았다.

인천발전연구원은 카셰어링 운영실적을 연구한 결과 카셰어링 차량 1대당 승용차 14.9대의 이용을 감소·억제하는 교통수요관리 효과를 내 연간 355억원의 경제적 편익을 내는 것으로 분석했다.

카셰어링은 인터넷이나 모바일로 간편하게 예약할 수 있고, 쇼핑·데이트·외근 등 차가 필요할 때 30분 단위로 차를 빌릴 수 있는 편리함 덕분에 갈수록 인기를 끌고 있다.

인천에서는 민간사업자 '그린카'가 인천시와 협약을 맺고 카셰어링사업을 해왔다.

인천시는 1기 사업이 만료됨에 따라 2017∼2019년 카셰어링 사업을 운영할 민간사업자를 연내 선정할 계획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