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정례회의 앞두고 오르내리는 국제유가···사우디에 '울고', 러시아·이라크·이란 덕에 '웃었다', WTI 47달러선 회복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6.11.29 09:39:11

국제유가

오는 30일(이하 현지시간) 열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정례회의를 약 이틀을 앞둔 가운데 국제유가가 오르내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28일 국제유가는 또 다시 감산합의 기대감이 살아나며 2%대 상승 마감했다. 한편 전날 OPEC의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가 감산 합의에 대한 최종 결정이 이뤄질 정례회의를 앞두고 또 다시 한 발빼는 모습을 보이며 4% 급락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내년 1월 인도분은 전장 대비 1.02달러(2.2%) 상승한 배럴당 47.0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사우디가 28일 예정된 OPEC 비회원국들과의 회담에 불참의사 밝히며 감산 합의 기대감에 찬물을 끼얹자 지난 25일 WTI는 4% 급락하며 3거래일 만에 46달러선으로 추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내년 1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 거래일보다 1달러 오른 배럴당 48.24달러에 종가를 형성했다.

국제유가는 OPEC 본부가 위치한 오스트리아 빈에서 정례회의를 앞둔 가운데 감산 합의와 관련한 국가들의 행동과 발언에 따라 민감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우디가 OPEC 비회원국가들과 회담에 불참하며 지난 거래일 급락을 이끈데 이어 이날도 사우디 칼리드 알팔리 석유장관이 감산 합의에 비관적 전망을 내놓으며 장 초반 약세를 이끌었다.

알팔리 장관은 "OPEC의 개입 없이도 2017년에 수요가 회복되고 가격이 안정될 수 있다"면서 "OPEC 회의에서 감산을 결정하는 단일한 방법 외에 미국을 비롯한 소비 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는 발언을 내놓으며 감산 합의에 또 다시 찬물을 끼얹었다.

하지만 그간 감산 합의에 예외를 요구해온 이라크와 이란이 감산 합의에 동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며 분위기를 뒤집었다.

다우존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이라크는 1일 생산량을 455만배럴에서 동결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며, 이란도 구체적인 수치를 정하지는 않았지만 한도 설정을 고려중이라고 보도했다.

OPEC 비회원국인 러시아도 지난 APEC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에서 감산 동참 의사를 밝힌 것에 이어 또 다시 감산 의지를 보이며 유가 반등에 영향을 미쳤다.

러시아 크렘린궁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글로벌 시장과 관련한 조치에 협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