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T, 9일부터 수서-동탄 출퇴근열차 한해 어린이 요금 수준으로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6.12.05 11:28:04

srt 수서발 수도권 고속철도

SR이 운영을 준비중인 수도권 고속철도 SRT에 수서와 동탄간 출퇴근 전용열차를 도입하고 이를 일반 운임의 절반 이하인 3천원에 제공한다.

수서에서 동탄까지 SRT로 15분 걸리는 만큼 동탄지역 시민들의 서울 출근길이 더 저렴해지고 빨라지게 됐다.

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수서∼동탄 간 통근열차는 SRT 고속열차가 출퇴근 시간에 맞춰 각 1회씩 운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출근 열차는 동탄역을 오전 7시 10분 출발해 수서역에 7시 25분 도착하고, 퇴근 열차는 수서역을 오후 6시 50분 떠나 동탄역에 오후 7시 5분 닿는다.

운임은 전용열차에 한해 편도 3,000원이 적용된다.

또한, 일반 SRT의 동탄역 정차도 확대되어 출근시간대는 동탄역을 지나는 상행 5회를 모두 정차하고, 퇴근시간대는 하행 11회 중 9회를 정차함으로써 동탄지역 SRT 이용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이번 통근열차는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GTX) 개통시까지 동탄지역 통근편의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2013년 11월 국토교통부,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 간에 체결한 ‘수서고속철도와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의 공용구간 사업비 분담 협약’에 의해 추진되는 것으로 동탄2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