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말리부.SM6.K7 ‘가장 안전한 자동차’ 선정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6.12.05 16:57:58

국토교통부는 국내 판매되는 자동차의 안전성을 평가해 '올해의 안전한 차'로 한국지엠 말리부와 르노삼성 SM6, 기아 K7을 뽑았다.

14개 차종이 충돌, 보행, 주행, 사고예방 등 총 4 개의 안전선 분야 종합평가에서 1등급을받은 말리부와 SM6는 각각 92.1점, 기아 K7은 91.7점을 받아 가장 안전한 자동차에 선정됐다.

국토부, 말리부.SM6.K7 ‘가장 안전한 자동차’ 선정

나머지 기아 니로·스포티지, 현대 아이오닉·아반떼, 한국지엠 스파크, 르노삼성 QM6, 모드 몬데오, 도요타 RAV4 등이 1등급을 받았다.

이어, 폴크스바겐 제타, 한국지엠 임팔라, 푸조 2008 등 3개 차종은 2등급을 받았다.

14개 차종의 평균 종합점수는 89.3점으로 작년(88.7점)보다 0.6점 상승했다. 안전성 평가 결과를 분야별로 보면 충돌 안전성에서 14개 차종 중 12개가 별 5개(93.1점 이상)를 받았으나 푸조 2008은 최하 등급인 별 1개(83.4점)에 그쳤다.

보행자 안전성에서는 14개 차종 모두 별 5개(83.1점)를 획득하지 못했고 평균 67.6점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66점)보다 소폭 상승한 것이다.

주행 안전성은 SM6, 제타, 몬데오가 각각 95점을 받아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반면 RAV4는 최하 점수를 얻어 가장 취약했다.

사고예방 안전성에서는 모든 차종이 좌석 안전띠 미착용 경고장치를 앞좌석에 장착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 중 기준에 미달하는 2개 차종을 제외하고 가점이 부여됐다. 뒷좌석까지 경고장치를 단 차종은 2개였고 이 중 말리부만이 기준을 충족해 가점을 획득했다.

특히 임팔라는 전방충돌 경고장치와 차로이탈 경고장치까지 설치해 총 0.6점의 가점을 받았다.
이번 평가 결과에 대한 세부사항은 자동차안전도평가 홈페이지(www.kncap.org)와 교통안전공단 홈페이지(www.ts2020.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말리부.SM6.K7 ‘가장 안전한 자동차’ 선정
국토부, 말리부.SM6.K7 ‘가장 안전한 자동차’ 선정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