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산 합의에도 불구 아직도 어두운 향후 국제유가···"미국 셰일 업계 탓 50달러선에서 제동 걸릴 것"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6.12.07 15:33:57

국제유가

지난달 말 석유수출국기구(OPEC)이 감산 합의를 최종 도출하며 내년 1월부터 하루 생산량을 최대 120만 배럴 감축하는 하루 평균 생산량 3,250만 배럴을 유지하기로 한 가운데 비회원국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러시아가 하루 30만 배럴 감축을 약속하는 등 감산 기류가 산유국 전반에 흐르고 있다.

이에 따라 향후 유가가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미국의 셰일 업계가 유가 상승에 큰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주목받고 있다.

RBN에너지의 러스티 브라지엘 회장은 6일(현지시간) CNBC의 한 방송에 출연해 "유가가 2021년에 배럴당 56달러를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 후보가 본격 행보를 시작할 경우 석유·가스 업계가 다양한 사업 확장을 통해 국제유가 상승세를 압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브라지엘 회장은 OPEC의 맹주 사우디아라비아가 미국 셰일 업계 탓에 골머리를 앓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유가는 지난 9월 알제리 회담에서 감산 합의안이 도출된 이후 배럴당 50달러선에 오르는 등 상승 흐름을 보이는 것 같았지만 이후 이라크와 이란이 예외 요구를 지속하며 상승세가 꺽이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달 30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OPEC 정례회의에서 감산 합의가 최종 도출되며 국제유가는 다시 50달러 선에 올라섰다.

국제유가는 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내년 1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 대비 1.7% 떨어진 배럴당 50.93달러에 장을 마쳤다.

또 다시 국제유가는 또 다시 5거래일 만에 상승세를 꺽였다. 이런 배경에는 산유국들이 감산 합의는 최종 도출했지만 끝내 감산이 이뤄질지에는 의문 부호가 여전히 따라 붙는데 이어 미국에서의 원유 생산량이 당초 예상치보다 늘어났다는 의견이 나왔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미국의 올해 일일 평균 원유 생산량을 890만 배럴로 잠정 집계하고 2017년에는 880만 배럴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