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와 규제강화 영향... 디젤차 비중 2025년 4%로 추락 전망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6.12.12 18:25:34

디젤 차량이 향후 10년 안에 글로벌 시장에서 설 자리가 작을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도전이 거센데다 파리기후협정 이후 규제가 거세지는 탓이다.

파이낸셜 타임스(FT)는 스위스의 UBS은행은 이날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디젤차가 글로벌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현재 13.5%에서 2025년 4%로 추락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친환경차와 규제강화 영향... 디젤차 비중 2025년 4%로 추락 전망

UBS는 디젤차가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였던 유럽 시장에서도 입지를 잃어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현재 50%인 비중이 2025년에는 10%로 곤두박질할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디젤차의 존재감이 거의 없어질 것이라는 얘기다. UBS는 이런 어두운 전망의 배경으로 전기차의 거센 도전, 당국의 규제 강화, 부정적인 소비자 정서 등을 꼽았다.

디젤 승용차는 연료 가격이 상대적으로 싸다는 것이 강점이었으나 저가형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가 이런 우위를 잠식해 가고, 폴크스바겐(VW) 배기가스 조작 스캔들로 당국의 규제는 나날이 강화되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인식도 좋지 못하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디젤차의 유럽 시장 판매는 2012년 정점을 찍은 이후 서서히 떨어지고 있고 지난해 VW 스캔들로 그 속도는 가팔라졌다고 UBS는 밝혔다.

디젤 승용차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가솔린차의 5분의 1에 불과하지만 디젤 승용차가 배출하는 산화질소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것도 문제다.

일부 유럽 국가들은 디젤유와 휘발유의 가격차를 줄일 것을 다짐하고 있고 런던과 마드리드, 파리, 아테네 등 대도시들은 디젤 승용차의 도심 통행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자동차 업계도 디젤차의 장래를 어둡게 보고 있다면서 모든 자동차 회사들이 이산화탄소 배출 기준을 맞추기 위해 전기 혹은 하이브리드 승용차를 대안으로 모색하는 상황이라고 소개했다.

UBS는 디젤차가 향후 소형 가솔린 엔진과 대형 배터리를 결합한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승용차로 대체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산화질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데다 디젤차와 비슷한 연비와 성능을 내는 것이 강점이라는 것이다.

UBS는 다만 디젤차가 트럭과 대형 SUV시장에서는 주도적인 위치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점쳤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