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내륙 '청정 옥천'도 뚫렸다…13년 만에 AI 첫 발생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6.12.21 16:24:14

21일 조류 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충북 옥천군 옥천읍 구일리 산란계 농장 입구에서 방역대원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016.12.21 [옥천군 제공=연합뉴스]

산란계 농장 30마리 폐사…간이검사서 양성 반응, 10만마리 살처분

조류 인플루엔자(AI) 청정 지역으로 남아 있던 충청 내륙에서도 AI가 발생해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1일 옥천군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께 옥천읍 구일리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닭 30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초동방역팀이 긴급 출동했다.

방역 당국은 간이검사에서 AI 양성 반응이 나와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이 농장에서 사육 중인 닭 10만마리를 살처분하기로 했다.

이 농장의 고병원성 여부는 2∼3일 후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 농장 반경 500m 내에는 가금류 농장이 없어 추가적인 살처분 작업을 없을 전망이다.

다만 3㎞정도 떨어진 곳에 닭 24만마리를 키우는 산란계 농장 2곳이 있어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2003년 12월 국내에서 고병원성 AI가 처음 발생한 이후 옥천에서 AI가 발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옥천군 내에는 구일리 의심농장을 포함해 11개 농장(닭 9개, 메추리 2개)에서 120만마리의 가금류를 키우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출두더보기

검찰 조사 마친 후 박근혜 전 대통령

박前대통령, 총 21시간 반 조사 후 귀가…검찰, 영장청구 검토

'최순실 국정농단'의 공범이자 정점으로 지목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총 21시간 넘게

검찰 출두하는 박근혜

영욕 교차한 박근혜 정치인생, 검찰에서의 길었던 '21시간 반'

13가지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21일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65년 평

우병우

'박근혜 조사' 큰 고비 넘은 검찰, 다음 타깃은 우병우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조사를 마친 검찰은 잠시 보류했던 SK, 롯데, CJ 등 대기업들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효신, 남다른 사복패션+매력 발산까지…"대장의 귀여움이란"

박효신이 인스타그램에 뮤지컬 ‘팬텀’ 지방 투어 인증샷을 폭풍 업로드해 팬 갤러리의 반응이 뜨겁다.

로이킴 반전 매력을 발산 '일상의 매력'

가수 로이킴이 반전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보안관' 조진웅, 성공한 사업가 변신…"출구無 아재파탈"

배우 조진웅이 영화 '보안관'에서 성공한 사업가로 변신해 눈길을 모았다.

정치·사회더보기

건강보험

건보료 `2단계 개편' 논의 급물살…3월 말 입법 가능성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21일부터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안을 집중적으로 심의하기로 하면서 3월 임시국회 통

윤병세 틸러슨

틸러슨, 윤외교에 "동남아서 대북압박강화 공조하자"

한국과 미국이 최근 외교장관 회담에서 김정남 암살 사건의 무대가 된 동남아에서 대북 압박 외교에 박차를 가하

북한 미사일

국방부 "北 로켓엔진 성능, 의미 있는 진전 평가"

국방부는 20일 북한의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시험과 관련 "이번 시험을 통해 엔진 성능이 의미 있는 진전이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