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나는 폴크스바겐 스캔들 뒷수습...리콜 규모 8만대·10억 달러 추가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6.12.21 17:39:02

폴크스바겐 리콜 개선 안되면 차량교체 명령받는다

독일 자동차 회사 폴크스바겐의 디젤 스캔들이 여전히 회사를 압박하고 있다.

폴크스바겐은 지난 6월에는 미국에서 2ℓ 엔진 모델 47만5천대를 대상으로 147억 달러 보상안에 합의한 바 있지만 이번에 3ℓ 모델에 대한 8만 여대의 10억달러 규모 리콜도 나서야 하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0일(현지시간) 미국에서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를 사용한 경유차 8만3천대를 추가로 되사거나 수리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대상은 폴크스바겐과 아우디, 포르쉐의 배기량 3.0ℓ 모델로 연식은 2009년 이후다.

폴크스바겐은 기술적으로 환경기준을 준수하기 어려운 폴크스바겐 투아렉과 아우디 Q7 등 2만대를 환매하고 이보다 늦게 생산된 6만3천대는 수리할 계획이다.

폴크스바겐은 또 차량 소유주들에게 "상당한" 금액을 보상한다고 이번 사건을 심리한 찰스 브라이어 판사가 말했다.

이번에 추가된 차량들은 질소산화물을 법적 허용치의 최대 9배까지 배출했다.

하지만 폴크스바겐은 여전히 미국에서 형사 재판까지 받을 가능성이 있다.

존 크루든 법무부 차관은 아직 폴크스바겐에 대해 수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폴크스바겐은 사상 최악의 배기가스 배출량 조작이 적발되 이에 대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정치·사회더보기

최순실

특검, '조사거부' 최순실 체포영장…딸 비리로 이대 업무방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출석 요구를 수차례 거부한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 대해 22일 밤 체포영장을 청구했다.

문재인

"문재인 29.1%로 30% 근접…반기문 2.4%P 내린 19.8%"<리얼미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의 격차를 벌리며 지지율 30% 선에 다가섰다고 여론조

박근혜 대통령

朴대통령, 측근 줄구속ㆍ빨라진 탄핵시계에 '강공' 전환

측근 인사들의 '줄구속'과 빨라지는 '탄핵시계'에 박근혜 대통령 측이 강공으로 전환하고 있다. 반환점을 돈

與 초·재선들, 반기문과 회동…일부 '2차탈당' 합류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23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한다. 박덕흠, 권석창, 김성원, 민경욱, 이양

More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류수영♥박하선, 행복한 결혼식…"예쁘게 살게요"

연기자 류수영(37)과 박하선(29)이 웨딩마치를 울렸다. 2년 연애의 결실을 맺으며...

티파니, 색다른 팜므파탈…"빨개도, 러블리"

'소녀시대' 티파니가 러블리한 매력을 뽐냈다. 오랜만에 셀카 사진을 투척하며 근황도 전했다.

[도깨비]공유X이동욱, 비하인드컷 대방출…'눈길'

‘도깨비’ 공유 이동욱 등의 비하인드컷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화제의 클릭

경력운전자와 초보운전자의 사고율 변화 추이 ※자료: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면허시험 간소화 이후 초보운전자 사고율 높아져

2011년 6월 운전면허시험이 간소화된 이후 초보운전자의 사고율이 이전보다 높아졌다

국내 처음으로 도입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서울=연합뉴스) 오는 23일부터 담뱃갑에 의무적으로 부착해야 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앞으로는 담뱃갑 절반이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부착된다.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담긴 담뱃갑은 이르면 내년 1월 말부터 시중 판매점에 비치될 예정이다. 사진은 담뱃갑에 부착될 경고그림과 문구.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폐암·후두암·구강암·심장질환·뇌졸중·간접흡연·임산부 흡연·성 기능 장애·피부노화·조기 사망. 2016.12.9

담배 샀는데 '섬뜩'…흡연경고그림 내일부터 도입

섬뜩하고 소름 돋는 담뱃갑 흡연경고그림이 23일부터 도입된다. 유통 시간을 고려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수명재판관인 이진성(왼쪽), 이정미, 강일원 헌법재판관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소심판정에서 열린 제1회 준비절차기일에서 자리에 앉아 있다. 2016.12.22

탄핵심판 첫 격돌 40분만에 끝…헌재 "세월호 7시간 밝히라"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가를 탄핵심판 사건의 첫 심리가 시작됐다. 국회와

INSIDE 재경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