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정유년, 새로운 희망의 돛을 올리자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1.02 08:56:51

정유년 새벽이 밝아오는 때에 맞추어 첫 닭이 울었다. 한 마리가 소리 지르자 다른 닭들도 목놓아 울기 시작한다. 희망의 서곡이다. 우리는 지난해 이미 정유년 희망을 잉태하기 시작하였다. 광장에서 수 백 만 명이 모여 촛불을 밝히며 새로운 시대의 도래를 손잡고 염원하였다. 쓰라린 과거와 부끄러운 행적, 그리고 목타는 설움을 잊고 정유년에는 웃으며 살자고 다짐하고 또 다짐하였다.

정치가 극도로 혼란스럽고 경제가 지극히 어려운 지난해 우리 국민들은 그래도 잘 버티고 무던히 견뎌내었다. 수출과 내수가 줄어들고 투자의욕이 무참하게 사라지는 가운데서도 용케 버티고 참아서 병신년의 고통을 너도 나도 잘 견뎌내었다.

이제 새 출발이다. 너도 나도 손잡고 새로운 희망의 돛을 올리자. 푸른 물결을 헤치면서 다시 행복의 등불을 향해 노를 저어 나가자. 정치, 경제, 사회문화 여러 가지 차원에서 새로운 생각으로 새로운 역사를 창조해 나가도록 하자.

닫힌 정치보다는 열린 정치, 끼리끼리 뭉치는 패거리 정치보다는 너와 내가 함께하는 시민참여가 꽃피는 정치, 한 두 사람의 권력엘리트가 좌지우지하는 정치보다는 주권자인 국민모두가 공권력을 공유할 수 있는 정치, 한 두 사람의 명리와 사욕보다는 국민 다수의 공리와 민복을 위하여 권력이 행사되는 정치가 이 땅에 뿌리를 내리도록 하자.

무엇보다도 내년에 우리 국민들의 중요한 정치적 과제는 훌륭한 지도자를 뽑는 것이다. 유능하고 도덕적인 대통령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선장이 신통찮으면 배는 목표를 위한 항로를 찾지 못하고 풍랑에 휘말려 침몰할 수도 있다. 우리는 그런 역사적 경험을 최근에 너무나 뼈아프게 겪고 있다. 나와 성이 같고 고향이 같고 학연이 있다고 지지하는 것이 아니라 국가를 위하여 정말 멸사봉공하고, 민족을 위하여 헌신할 수 있고, 국내외 어려움을 슬기롭게 타개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아야 할 것이다. 우리 국민들에게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하여 국민적 에너지를 모을 수 있는 사람을 우리의 지도자로 선출하여야 한다.

올 해는 어떻게 해서든 암울한 저성장의 늪에서 헤어나도록 하자. 사라져가고 있는 성장 잠재력을 회복하도록 하자. 악화되고 있는 분배와 복지의 형평성이 회복되도록 하자. 우선 국민 각자가 노동의 가치가 높아지도록 단련하고, 국제적으로 경쟁력이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창출하도록 땀 흘리지 않으면 안 된다. 상당한 고통과 인내가 요구될 것이다. 그러나 이는 선진국을 향한 통과의례이니 어쩔 수 없다. 정부는 경제지원자, 공정한 조정자로서의 기능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이런 역할은 역대 우리정부에서 가장 잘 못하는 부분이다. 다시 이런 부문의 정책이 잘못되면 우리나라의 미래는 암담하다. 정의롭고 살기좋은 나라를 만드는 것은 허황한 꿈으로 끝날 것이다.

사회문화적으로 우리는 다시 ‘하나의 국민’이 되어야 한다. 계층간, 지역간 이질성으로 국민들이 뿔뿔이 흩어진 ‘모래알 사회’로 변질된 사회체제로서는 진정 행복한 사회가 될 수도 없고, 분단이 고착화되어 가고 있는 남북을 통일하기는 더욱 어렵다. 우리 국민 각자는 이제 남을 좀 더 이해하고, 이웃을 배려하고, ‘혼자 잘살기’보다는 ‘더불어 잘살기’ 위하여 양보와 타협에 충실한 사람들이 되도록 하자.

정유년의 새해는 밝게 우리를 비추고 있다. 불과 한 세대 만에 가난을 극복한 에너지와 반만년 동안 무서운 외적의 침입에서 살아남은 끈기가 우리 민족의 핏속에 도도히 흐르고 있다. 불의에 대한 저항과 압제에 대한 용기로 민주주의체제를 되찾은 용기가 우리 국민들의 정신에 깊숙이 깔려 있다. 이제 우리는 민족의 이런 집단에너지와 용기를 앞세워 어려운 정유년이지만 새로운 희망의 돛을 올리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정치·사회더보기

최순실

특검, '조사거부' 최순실 체포영장…딸 비리로 이대 업무방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출석 요구를 수차례 거부한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 대해 22일 밤 체포영장을 청구했다.

문재인

"문재인 29.1%로 30% 근접…반기문 2.4%P 내린 19.8%"<리얼미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의 격차를 벌리며 지지율 30% 선에 다가섰다고 여론조

박근혜 대통령

朴대통령, 측근 줄구속ㆍ빨라진 탄핵시계에 '강공' 전환

측근 인사들의 '줄구속'과 빨라지는 '탄핵시계'에 박근혜 대통령 측이 강공으로 전환하고 있다. 반환점을 돈

與 초·재선들, 반기문과 회동…일부 '2차탈당' 합류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23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한다. 박덕흠, 권석창, 김성원, 민경욱, 이양

More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류수영♥박하선, 행복한 결혼식…"예쁘게 살게요"

연기자 류수영(37)과 박하선(29)이 웨딩마치를 울렸다. 2년 연애의 결실을 맺으며...

티파니, 색다른 팜므파탈…"빨개도, 러블리"

'소녀시대' 티파니가 러블리한 매력을 뽐냈다. 오랜만에 셀카 사진을 투척하며 근황도 전했다.

[도깨비]공유X이동욱, 비하인드컷 대방출…'눈길'

‘도깨비’ 공유 이동욱 등의 비하인드컷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화제의 클릭

경력운전자와 초보운전자의 사고율 변화 추이 ※자료: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면허시험 간소화 이후 초보운전자 사고율 높아져

2011년 6월 운전면허시험이 간소화된 이후 초보운전자의 사고율이 이전보다 높아졌다

국내 처음으로 도입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서울=연합뉴스) 오는 23일부터 담뱃갑에 의무적으로 부착해야 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앞으로는 담뱃갑 절반이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부착된다.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담긴 담뱃갑은 이르면 내년 1월 말부터 시중 판매점에 비치될 예정이다. 사진은 담뱃갑에 부착될 경고그림과 문구.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폐암·후두암·구강암·심장질환·뇌졸중·간접흡연·임산부 흡연·성 기능 장애·피부노화·조기 사망. 2016.12.9

담배 샀는데 '섬뜩'…흡연경고그림 내일부터 도입

섬뜩하고 소름 돋는 담뱃갑 흡연경고그림이 23일부터 도입된다. 유통 시간을 고려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수명재판관인 이진성(왼쪽), 이정미, 강일원 헌법재판관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소심판정에서 열린 제1회 준비절차기일에서 자리에 앉아 있다. 2016.12.22

탄핵심판 첫 격돌 40분만에 끝…헌재 "세월호 7시간 밝히라"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가를 탄핵심판 사건의 첫 심리가 시작됐다. 국회와

INSIDE 재경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