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기술 1등 KT되자“...황창규, 연초 새로운 도전 강조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1.02 14:40:38

황창규 KT 회장(가운데)이 2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KT그룹 신년 결의식'에서 서준희 BC카드 사장(왼쪽 두번째), 정윤모 KT 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 세번째), KT그룹 임직원들과 신년 기념 떡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2017.1.2 [KT 제공=연합뉴스]

황창규 KT 회장이 혁신기술 1등 KT를 외치며 새로운 오전을 상징하는 퍼포먼스로 2017년 업무를 시작했다.

KT에 따르면 2일 오전 서울 광과문 KT스퀘어웨서 2백여명의 주요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KT그룹 신년 결의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황 회장을 비롯 그룹사 사장과 주요 임직원, 노동조합 간부, 신입사원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황 회장은 ”고정관념의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각으로 차원이 다른 목표, '혁신기술 1등 기업'에 도전하자“며 ”통신시장 1등이나 IPTV 1위 기업이라는 지엽적인 목표가 아닌 지능형 네트워크 기반의 플랫폼 회사, 미디어 시장에서 새로운 트렌드를 만드는 미디어 플랫폼 기업으로 발돋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회장은 ”지금까지의 성과를 뛰어넘는 새로운 도전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한 4가지 경영방향으로 ▲미디어 소비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드는 강력한 미디어 플랫폼 회사 ▲글로벌 시장을 주도하고 사람을 이롭게 하는 '혁신기술 1등 기업' ▲유·무선 주력 사업에서의 '한계 돌파'와 스마트에너지, 보안, 인증·결제 솔루션 등 미래 사업의 본격적인 성장 ▲조직의 소통과 협업을 구체화하는 방식을 KT 고유의 기업문화로 체질화를 꼽았다.

황 회장은 "3년 전 KT는 하나만 더 잘못돼도 미래가 없을 정도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여 있었지만, 지금은 세계가 주목하는 선도기업으로 변화했다"며 "변화의 기틀이 충분히 마련된 만큼 새로운 도전을 통해 '혁신기술 1등 기업'과 같이 새로운 미래를 여는 2017년을 만들자"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신년 결의식에서는 KT의 2017년 목표인 '새로운 도전'을 상징하는 퍼즐을 임직원들이 맞추는 퍼포먼스 행사가 있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