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비상대응 업그레이드 했지만 신년인사 폭주에 40분 불통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1.02 16:45:34

카카오톡, 비상대응 업그레이드 했지만 신년인사 폭주에 40분 불통

국내 1위 메신저 카카오톡이 새해 첫날부터 40분가량 불통사태를 겪었다.

새해 인사 메시지 양이 급증하면서 빚어진 결과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작년 9월 경주 지진 때 카카오톡이 메시지 급증으로 2시간 넘게 장애를 겪은 이후 일어난 사고여서 회사 신뢰도에 적지 않은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1일 0시부터 0시37분까지 카카오톡에서 메시지 수신·발신이 잘 안 되는 문제가 생겼다. 이 때문에 카카오톡으로 가족·지인에게 새해 인사말을 보낸 사용자들은 메시지가 아예 전달되지 않거나 지연되는 불편을 겪었다.

카카오 관계자는 "연말연시 메시지가 몰릴 것을 대비해 비상대응 모드를 업그레이드했는데 예상하지 못한 오류로 장애가 일어났다"며 "같은 문제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모든 가능한 조처를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카카오톡은 작년 9월12일 경주 지역에서 이례적 강진이 일어나자 안부를 묻는 메시지가 급증하면서 당일 오후 7시45분부터 9시52분까지 2시간 이상 메시지 수신·발신 오류와 로그인 불능 등 장애가 나타났다.

당시 회사 측은 지진의 물리적 여파로 서버 시설이 피해를 본 사실은 없었지만 예상하지 못한 트래픽 폭등으로 서버 오류가 일어났다고 해명한 바 있다.

애플리케이션 분석 업체 와이즈앱의 작년 10월 조사 결과에 따르면 카카오톡은 국내 모바일 메신저 중 사용시간 점유율이 95%로 압도적 선두였다.

네이버 라인은 2%, 페이스북 메신저, 위챗, 텔레그램 등은 각 1%에 불과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