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실세’ 최순실 오피스텔... '피엔폴루' 기준시가 1위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1.04 11:54:23

‘비선실세’ 최순실 오피스텔... 오피스텔 기준시가 1위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주요 도시의 오피스텔 기준시가가 올해 5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비선실세‘ 최순실(60·최서원)씨가 거주했던 청담동 오피스텔 이 눈에 띄고 있다.

전국에서 기준시가가 가장 높은 오피스텔은 서울 강남 청담동에 위치한 ‘피엔폴루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피엔폴루스는 국정농단사태의 장본인인 최순실씨가 최근까지 살던 곳이다. 최씨에게 박근혜 대통령을 위한 ‘대리처방’을 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차움병원도 입점해 있다.

국세청이 11일 ‘2017년 오피스텔 및 상업용 건물 기준시가’ 고시에 앞서 공개한 가격 열람 자료에 따르면 피엔폴루스 오피스텔의 단위 면적당 기준시가는 1㎡당 517만2000원에 달했다.

이 오피스텔은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검찰에 구속수감되기 전까지 거주한 고급 주상복합 건물이다.

여기에는 부유층을 주 고객으로 하는 차움병원이 입점해 있으며, 이곳에 최씨가 자주 드나든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2위는 서초동 강남아르젠으로 510만6000원이었고 신사동 현대썬앤빌, 청담동 상지리츠빌카일룸3차, 도곡동 타워팰리스 G동 등이 뒤를 이었다. 오피스텔 기준시가는 상위권 전부가 강남, 서초 등 서울 강남 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오피스텔의 내년 적용 기준시가는 올해보다 3.84% 상승했다. 이는 올해 상승폭(1.56%)의 두 배 이상이며, 2012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상가의 내년 기준시가 예상치도 올해보다 2.59%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부산이 6.53%로 가장 많이 올랐고 서울(4.70%), 광주(3.38%), 경기(2.24%), 인천(1.57%), 대구(1.42%), 대전(0.76%) 등의 차례였다.

상가도 부산(5.76%)의 상승폭이 가장 컸고 광주(4.19%), 대구(4.14%), 서울(2.47%), 대전(2.27%), 경기(2.15%), 인천(2.12%)이 뒤를 이었다.

국세청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가 유지되면서 임대수익을 올릴 수 있는 수익용 부동산 쪽으로 투자 수요가 몰려 오피스텔과 상가 기준시가가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고시 내용은 30일 오전 9시부터 홈택스(www.hometax.go.kr) 홈페이지에서 열람할 수 있다.

기준시가에 이의가 있는 경우 내년 1월2일부터 2월1일까지 국세청 홈페이지(www.nts.go.kr)나 관할 세무서에서 재산정 신청을 할 수 있다.

재산정 결과는 내년 2월28일까지 통보될 예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