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상반기 과열양상 보이던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 1조7천억원 증발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1.04 17:07:00

지난해 상반기 과열양상 보이던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 1조7천억원 증발

서울지역 재건축 아파트 가격이 하향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

정부의 11·3 부동산 대책과 경기 불확실성의 영향으로 서울지역 재건축 아파트 가격이 떨어지면서 시가총액 120조원대 붕괴를 눈 앞에 두게 됐다.

대책 발표 이후 두달 만에 강남 4개구(강남ㆍ서초ㆍ송파ㆍ강동)의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이 1조7천억원 이상 증발한 영향이다. 이 가운데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는 개별 단지 가운데서 시가총액이 가장 많이 빠졌다.

4일 부동산114 집계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서울 아파트 재건축 시가총액은 총 120조277억원으로, 재건축 아파트값이 고점을 보였던 작년 10월 말의 121조7천453억원에 비해 1조7천176억원(-1.41%) 감소했다.
서울 아파트 재건축 가격이 이달 들어서도 약세가 이어지고 있어 조만간 120조원의 벽이 무너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서울 재건축 시장을 주도하는 강남 4구의 시가총액은 작년 10월 말 112조8천557억원에서 12월 말 111조1천12억원으로 1조7천545억원(-1.55%) 줄었다.

서울 강남권 재건축 가격은 지난해 상반기부터 과열양상을 보이며 가격이 치솟아 10월께 최고점을 찍었다.

그러나 11·3 부동산 안정화 대책이 발표되고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 강화, 금리 인상, 국정 혼란 등의 악재가 동시다발로 터지며 11월부터 매수세가 줄고 가격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구별로는 강동구의 시가총액이 11조3천11억원에서 10조9천676억원으로 2.95% 감소했고, 송파구가 17조3천343억원에서 16조8천265억원으로 2.93% 줄었다.

강남구의 재건축 시가총액은 10월 말 54조2천39억원에서 12월 말에는 53조5천322억원으로 1.24%, 서초구는 30조164억원에서 29조7천749억원으로 0.80% 각각 감소했다.

개별 단지로는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의 시가총액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10월 말 6조1천566억원이던 이 아파트의 시가총액은 작년 말 5조6천865억원으로 7.64%가 줄었다.

이어 강남구 개포동 주공1단지가 5조9천72억원에서 5조5천170억원으로 6.61% 줄었고,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4단지가 2조795억원에서 1조9천751억원으로 5.02% 감소했다.

지난해 상반기 과열양상 보이던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 1조7천억원 증발

부동산114 이미윤 과장은 "연초에도 강남권을 중심으로 한 재건축 아파트값의 하락세는 계속되고 있어서 조만간 서울 재건축 시가총액은 120조원의 벽이 무너질 수 있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