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강남 4구서 7천447가구 분양... 신규 물량 91.2% 증가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1.05 13:02:12

올해 강남 4구서 7천447가구 분양... 신규 물량 91.2% 증가

올해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 부동산 신규 물량이 대거 쏟아질 전망이다.

11·3 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직접적인 타깃이었던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나온 신규 물량의 증가폭이 눈길을 끌고 있다.

5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서울 강남 4구에서는 총 17개 단지, 7천447가구가 분양할 계획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1개 단지 3천894가구가 분양한 것에 비하면 91.2% 늘어난 수치다.

구별로 보면 강동구가 올해 6개 단지, 3천624가구로 분양 물량이 가장 많다.

이어 강남구(4곳, 2천307가구), 서초구(5곳, 972가구), 송파구(2곳, 544가구) 순이다.

GS건설은 이달 초 서초구 방배아트자이 353가구중 96가구를 일반분양하고, 대림산업은 송파구 거여동 거여마천뉴타운 거여2-2구역을 재개발 해 총 1천199가구를 짓고 이중 378가구를 4월경 분양한다.

대림산업과 현대건설은 강동구 상일동 고덕주공3단지를 재건축 해 총 4천66가구중 1천398가구를 6월경 분양한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11·3 부동산 대책 이후 지난 12월 분양한 아파트의 평균 청약률은 7.3대 1로, 10월(20.5대 1)과 11월(18.2대 1)에 비해 눈에 띄게 낮아진 상황이어서 강남권 분양성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올해 강남 4구서 7천447가구 분양... 신규 물량 91.2% 증가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강남 4구는 전매금지, 잔금대출 규제, 분양승인 심사 강화 등 악조건 속에 가수요가 걷히는 만큼 최근 2~3년 보였던 청약률을 보기 어려울 수 있다"며 "조기 완판 빈도는 다소 줄더라도 좋은 입지에 고급화된 상품성을 갖추면 완판되는 것은 무리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