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소비심리 크게 위축…단기간 경기개선 어렵다"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1.05 14:25:34

 KDI "정부 일자리사업, 기업 아닌 개인 보호해야"  한국개발연구원(KDI)

부동산전문가들 "매매가 하락 전망…시장 상황 현재보다 악화할 것"

최근 투자·생산 부진이 일부 완화됐지만 경제의 성장세는 여전히 미약하다는 국책연구기관의 분석이 나왔다.

소비심리 위축, 선행지표 부진 등을 근거로 단기간에 경기가 반등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울한 전망도 내놨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5일 '경제동향 1월호'에서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됐고 건설수주 등 선행지표도 부진해 경기가 단기간에 개선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건설투자가 높은 증가세를 유지하고 광공업 생산이 일시적 요인으로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는 등 부진이 일부 나아지는 모습을 보였지만 성장세는 여전히 미약한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KDI의 이런 인식은 "건설투자가 양호한 모습을 나타내고 있으나 여타 부문이 부진하면서 경기가 점차 둔화"하고 있다는 지난달 인식에서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이다.

지난 11월 전산업 생산은 전월(1.9%)보다 높은 4.6%의 증가율을 보였다.

전산업생산 증가는 광공업 생산이 조업일수 증가와 자동차 업계 파업 종료 등 일시적 요인으로 4.8% 늘어난 영향이 컸다.

11월 소매판매는 1년 전보다 3.2% 늘었지만 전반적인 증가세는 둔화하는 모습이다.

문제는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있어 앞으로 내수가 더 둔화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

12월 중 소비자심리지수는 전월(95.8)보다 낮은 94.2까지 떨어졌다.

생활형편 전망, 향후 경기전망 등 미래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전월에 이어 높은 수준을 나타냈고 현재생활형편 등 현 상황에 대한 부정적 판단도 소폭 증가하면서 소비심리가 악화했다고 KDI는 설명했다.

11월 설비투자는 운송장비 분야 개선으로 부진이 일부 완화되고 있고, 건설투자도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의미하는 건설기성이 전월보다 25.9% 증가하면서 양호한 모습이다.

하지만 건설투자의 경우 선행지표인 건설수주가 감소세로 전환했고 건축 허가·착공 면적도 부진을 지속하고 있어 증가세가 확대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측됐다.

12월 중 수출은 전월(2.5%)보다 증가 폭이 소폭 확대돼 6.4% 증가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도 2.5% 늘며 증가세로 전환했다.

하지만 10∼11월 수출물량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0.1% 증가하는 데 그치는 등 여전히 회복세가 미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KDI는 분석했다.

한편 KDI가 부동산시장 전문가 100명을 상대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대다수 전문가는 지난 4분기 부동산시장을 '보통'으로 평가하며 향후에는 상황이 더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4분기 부동산시장 상황은 긍정적 응답(좋음·매우 좋음) 비중이 전 분기(36.0%)보다 크게 줄어든 17.6%에 그치는 등 부정적 인식이 더 커진 것으로 분석됐다.

향후 부동산시장을 '나쁨'으로 예상한 응답자 비중은 63.7%였으며 '보통'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31.4%였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부동산 매매가격이 소폭 하락하고 전세는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매매거래량과 분양 물량은 감소하는 반면 미분양 물량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