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빅3' 수주급감에 신용등급하향 위험직면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1.05 15:24:34

현대重 노사갈등…노조, 또다시 '전조합원 파업'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전경

국내 대형 조선사들이 조만간 신용등급 하향위험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수주급감에 신등등급 하향위험까지 겹쳐 엎친 데 덮친 격이다.

5일 신용평가업계에 따르면 신용평가사들은 올해 조선업계의 수주성과가 크게 나아지지 않으면 상반기 정기평가에서 조선사들의 신용등급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조선 빅3로 불리는 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010140]의 연간 수주액은 2013년 543억달러, 2014년 420억달러, 2015년 243억달러, 2016년 11월 말 기준 약 91억달러로 급격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수주부진으로 현금창출력이 떨어진 상황에서 조선 3사는 회사채 만기도래분에 부담이 커지는 상황이다.

현재 각 사의 신용등급은 대우조선해양[042660]은 B+, 삼성중공업과 현대중공업[009540]은 'A'로 산정됐다.

가장 등급이 낮은 대우조선해양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2조8천억원 지원에 나섰지만 사실상 현금유입이 없어 유동성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12월 산업은행을 대상으로 1조8천억원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했으며 수출입은행을 대상으로 1조원의 영구채(만기 30년 사모 무보증 전환사채)를 발행했다. 그러나 신평사는 대우조선해양에 실질적인 현금유입 효과는 없다는 점에 주목했다.

산업은행 신주 납입대금과 수출입은행 영구채 인수대금이 대출금과 상계돼 대우조선해양 단기차입금이 7조3천억원에서 4조5천억원으로 감소했을 뿐 현금은 새로 들어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다만 장·단기차입금은 작년 9월 말 8조원대에서 5조4천억원 수준으로 줄어들었고 7천%에 달하던 부채비율은 900%까지 떨어졌다.

연간 10조원에 달하는 운전자금도 부담이다.

지난 4일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시추설비(잭업리그)를 인도하고 4천600억원을 받았다고 발표했지만, 이는 운전자금에 고스란히 들어간다.

신평사들은 이런 상황에서 회사채 차환 리스크가 커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4월 4천400억원, 7월 3천억원, 11월 2천억원 순으로 올해 총 9천400억원의 만기 회사채가 대기 중이다.

9월말 대우조선해양 현금성 자산은 6천100억원(개별 기준) 수준에 불과하다.

한 연구원은 "대우조선해양의 등급은 B+수준이지만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 경우 더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의 연간 수주액도 2014년 149억달러, 2015년 45억달러, 2016년 11월 말 기준 15억5천만달러로 급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5년 10월부터 작년까지 5조3천억원의 자구안 중 1조6천억원 수준을 이행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분사 이후 자금조달에 빨간불이 켜질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작년 11월 전기전자와 건설장비 등 비(非)조선 사업부문을 모두 분사해 6개 독립회사 체제로 전환하기로 하면서 돈을 벌만 한 사업 대부분 부서가 현대중공업에서 빠져나갔다.

신평사 관계자는 "기존에 발행한 회사채 차입금은 분사한 회사들과 상호 연대 보증하기 때문에 문제가 될 가능성은 적다"면서도 문제는 앞으로의 자금조달이라고 지적했다.

업계는 현대중공업에 실적이 악화한 조선·해양 사업부문이 몰려있어 현금창출능력이 떨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연간 수주액도 2014년 198억 달러, 2015년 145억 달러, 2016년(11월 말 기준) 71억 달러로 급감 추이다.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의 등급 하락 가능성도 거론된다.

현대삼호중공업 신용등급은 현재 'A-'이지만, 등급 전망이 '부정적'으로 한 계단 아래 'BBB+' 등급으로 강등될 수 있다.

삼성중공업은 3사 중 수주액이 가장 적다.

삼성중공업은 2014년 73억 달러 2015년 53억 달러 2016년 11월 말 기준 5억2천만 달러 수준으로 급감했다.

업계는 삼성중공업의 해양 시추설비 인도가 지연되고 있는 점을 큰 리스크 요인으로 꼽았다.

한 연구원은 "삼성중공업은 최근 유상증자로 1조4천억원이 들어왔다"며 "그러나 얼마만큼 운전자금을 상쇄할지 지켜봐야 한다"면서 "상황이 좋지 않으면 상반기 정기평가까지 기다리지 않고 분기 중이라도 등급을 내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선 빅3로 불리는 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의 연간 수주액은 2013년 543억달러, 2014년 420억달러, 2015년 243억달러, 2016년 11월 말 기준 약 91억달러로 급격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17.1.5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정치·사회더보기

최순실

특검, '조사거부' 최순실 체포영장…딸 비리로 이대 업무방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출석 요구를 수차례 거부한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 대해 22일 밤 체포영장을 청구했다.

문재인

"문재인 29.1%로 30% 근접…반기문 2.4%P 내린 19.8%"<리얼미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의 격차를 벌리며 지지율 30% 선에 다가섰다고 여론조

박근혜 대통령

朴대통령, 측근 줄구속ㆍ빨라진 탄핵시계에 '강공' 전환

측근 인사들의 '줄구속'과 빨라지는 '탄핵시계'에 박근혜 대통령 측이 강공으로 전환하고 있다. 반환점을 돈

與 초·재선들, 반기문과 회동…일부 '2차탈당' 합류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23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한다. 박덕흠, 권석창, 김성원, 민경욱, 이양

More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류수영♥박하선, 행복한 결혼식…"예쁘게 살게요"

연기자 류수영(37)과 박하선(29)이 웨딩마치를 울렸다. 2년 연애의 결실을 맺으며...

티파니, 색다른 팜므파탈…"빨개도, 러블리"

'소녀시대' 티파니가 러블리한 매력을 뽐냈다. 오랜만에 셀카 사진을 투척하며 근황도 전했다.

[도깨비]공유X이동욱, 비하인드컷 대방출…'눈길'

‘도깨비’ 공유 이동욱 등의 비하인드컷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화제의 클릭

경력운전자와 초보운전자의 사고율 변화 추이 ※자료: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면허시험 간소화 이후 초보운전자 사고율 높아져

2011년 6월 운전면허시험이 간소화된 이후 초보운전자의 사고율이 이전보다 높아졌다

국내 처음으로 도입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서울=연합뉴스) 오는 23일부터 담뱃갑에 의무적으로 부착해야 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앞으로는 담뱃갑 절반이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부착된다.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담긴 담뱃갑은 이르면 내년 1월 말부터 시중 판매점에 비치될 예정이다. 사진은 담뱃갑에 부착될 경고그림과 문구.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폐암·후두암·구강암·심장질환·뇌졸중·간접흡연·임산부 흡연·성 기능 장애·피부노화·조기 사망. 2016.12.9

담배 샀는데 '섬뜩'…흡연경고그림 내일부터 도입

섬뜩하고 소름 돋는 담뱃갑 흡연경고그림이 23일부터 도입된다. 유통 시간을 고려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수명재판관인 이진성(왼쪽), 이정미, 강일원 헌법재판관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소심판정에서 열린 제1회 준비절차기일에서 자리에 앉아 있다. 2016.12.22

탄핵심판 첫 격돌 40분만에 끝…헌재 "세월호 7시간 밝히라"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가를 탄핵심판 사건의 첫 심리가 시작됐다. 국회와

INSIDE 재경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