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빅3' 수주급감에 신용등급하향 위험직면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1.05 15:24:34

현대重 노사갈등…노조, 또다시 '전조합원 파업'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전경

국내 대형 조선사들이 조만간 신용등급 하향위험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수주급감에 신등등급 하향위험까지 겹쳐 엎친 데 덮친 격이다.

5일 신용평가업계에 따르면 신용평가사들은 올해 조선업계의 수주성과가 크게 나아지지 않으면 상반기 정기평가에서 조선사들의 신용등급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조선 빅3로 불리는 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010140]의 연간 수주액은 2013년 543억달러, 2014년 420억달러, 2015년 243억달러, 2016년 11월 말 기준 약 91억달러로 급격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수주부진으로 현금창출력이 떨어진 상황에서 조선 3사는 회사채 만기도래분에 부담이 커지는 상황이다.

현재 각 사의 신용등급은 대우조선해양[042660]은 B+, 삼성중공업과 현대중공업[009540]은 'A'로 산정됐다.

가장 등급이 낮은 대우조선해양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2조8천억원 지원에 나섰지만 사실상 현금유입이 없어 유동성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12월 산업은행을 대상으로 1조8천억원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했으며 수출입은행을 대상으로 1조원의 영구채(만기 30년 사모 무보증 전환사채)를 발행했다. 그러나 신평사는 대우조선해양에 실질적인 현금유입 효과는 없다는 점에 주목했다.

산업은행 신주 납입대금과 수출입은행 영구채 인수대금이 대출금과 상계돼 대우조선해양 단기차입금이 7조3천억원에서 4조5천억원으로 감소했을 뿐 현금은 새로 들어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다만 장·단기차입금은 작년 9월 말 8조원대에서 5조4천억원 수준으로 줄어들었고 7천%에 달하던 부채비율은 900%까지 떨어졌다.

연간 10조원에 달하는 운전자금도 부담이다.

지난 4일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시추설비(잭업리그)를 인도하고 4천600억원을 받았다고 발표했지만, 이는 운전자금에 고스란히 들어간다.

신평사들은 이런 상황에서 회사채 차환 리스크가 커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4월 4천400억원, 7월 3천억원, 11월 2천억원 순으로 올해 총 9천400억원의 만기 회사채가 대기 중이다.

9월말 대우조선해양 현금성 자산은 6천100억원(개별 기준) 수준에 불과하다.

한 연구원은 "대우조선해양의 등급은 B+수준이지만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 경우 더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의 연간 수주액도 2014년 149억달러, 2015년 45억달러, 2016년 11월 말 기준 15억5천만달러로 급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5년 10월부터 작년까지 5조3천억원의 자구안 중 1조6천억원 수준을 이행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분사 이후 자금조달에 빨간불이 켜질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작년 11월 전기전자와 건설장비 등 비(非)조선 사업부문을 모두 분사해 6개 독립회사 체제로 전환하기로 하면서 돈을 벌만 한 사업 대부분 부서가 현대중공업에서 빠져나갔다.

신평사 관계자는 "기존에 발행한 회사채 차입금은 분사한 회사들과 상호 연대 보증하기 때문에 문제가 될 가능성은 적다"면서도 문제는 앞으로의 자금조달이라고 지적했다.

업계는 현대중공업에 실적이 악화한 조선·해양 사업부문이 몰려있어 현금창출능력이 떨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연간 수주액도 2014년 198억 달러, 2015년 145억 달러, 2016년(11월 말 기준) 71억 달러로 급감 추이다.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의 등급 하락 가능성도 거론된다.

현대삼호중공업 신용등급은 현재 'A-'이지만, 등급 전망이 '부정적'으로 한 계단 아래 'BBB+' 등급으로 강등될 수 있다.

삼성중공업은 3사 중 수주액이 가장 적다.

삼성중공업은 2014년 73억 달러 2015년 53억 달러 2016년 11월 말 기준 5억2천만 달러 수준으로 급감했다.

업계는 삼성중공업의 해양 시추설비 인도가 지연되고 있는 점을 큰 리스크 요인으로 꼽았다.

한 연구원은 "삼성중공업은 최근 유상증자로 1조4천억원이 들어왔다"며 "그러나 얼마만큼 운전자금을 상쇄할지 지켜봐야 한다"면서 "상황이 좋지 않으면 상반기 정기평가까지 기다리지 않고 분기 중이라도 등급을 내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선 빅3로 불리는 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의 연간 수주액은 2013년 543억달러, 2014년 420억달러, 2015년 243억달러, 2016년 11월 말 기준 약 91억달러로 급격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17.1.5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