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작년 호주 판매 첫 3위… 3년 연속 10만대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1.05 15:44:09

현대차 작년 호주 판매 첫 3위… 3년 연속 10만대

현대차와 가아차의 호주시장에서 판매가 상승하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차가 지난해 호주 시장에서 각각 '톱3'와 '톱10'에 처음으로 진입했다.

5일 호주자동차공업협회(FCAI)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해 호주에서 10만1천555대(점유율 8.6%)를 팔아 GM 홀덴(8.0%)을 밀어내고 사상 처음으로 판매순위 3위에 올랐다.

도요타가 20만9천610대(17.8%)로 1위, 마쓰다가 11만8천217대(10%)로 2위였다.

현대차는 3년 연속 10만대 이상 판매 기록을 이어갔으나 판매량은 전년도(10만2천4대)를 넘어서지 못했다.

현대차는 준중형 해치백 모델 i30을 3만7천772대나 팔아 차종으로는 도요타의 픽업트럭 하이럭스(4만2천104대)와 코롤라(4만330대)에 이어 전체 3위를 차지했다. 픽업트럭이 호주에서 베스트셀링카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아차는 4만2천668대를 팔아 전년도보다 26% 늘리며 처음으로 10위에 올랐다.

쎄라토(1만3천164대)와 스포티지(9천841대)가 효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조상현 기아차 호주법인장은 "지난해 스포티지와 피칸토(국내명 모닝)를 새로 내놓은 데다 호주오픈 테니스와 프로럭비 등 활발한 스포츠 후원으로 인지도를 높여온 덕을 봤다"며 "올해는 5만대를 팔아 9위에 오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호주에서는 지난해 모두 117만8천133대의 차량이 팔렸다. 픽업트럭과 SUV 차량에 대한 높은 선호도가 2%의 성장을 이끌었다.

지난해 10대 판매 차종에는 픽업트럭 3종, SUV 차량 2종, 세단과 왜건, 해치백 등 승용차종 5개가 포함됐다.

호주는 약 60개의 전 세계 자동차 업체가 제한된 시장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무한경쟁 시장이다.

포드가 높은 생산비와 치열한 경쟁 때문에 지난해 10월 91년에 걸친 호주 내 생산을 공식 중단했고, 나머지 2개 생산업체인 GM 홀덴과 도요타도 올해 공장 가동을 전면 중단할 예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정치·사회더보기

새해 첫 임시국회 공고문 부착

1월 임시국회 '빈 수레'…쟁점법안 처리 전무

여야는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1월 임시국회를 소집했지만 빈 수레가 요란했다는 오명을 남기게 됐다. 더불어민

문재인

어김없는 '票퓰리즘' 경쟁…대선주자들 "표만되면 지르고보자"

조기대선이 가시화되면서 여야를 막론하고 대선주자들의 선거공약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특히 정책의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정부 '독도 소녀상' 사실상 반대…한일갈등 진화 시도

경기도의회의 독도 위안부 소녀상 건립 계획에 정부가 사실상 반대 입장을 표명한 것은 '소녀상'에서 '독도'로

반기문, 정세균·황교안 예방…정치보폭 넓히기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20일 정세균 국회의장과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를 잇

More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주원♥보아 열애…'용팔이 커플' 2017년 달콤한 스타트

'용팔이 커플' 2017년 달콤한 스타트를 시작해 화제다. 주원(29)은 보아(30)와 연인 사이임을 공개해

김재중에 오연수까지, 전역 기념샷…"'트라이앵글' 뭉쳤다"

MBC 드라마 '트라이앵글' 식구들이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의 전역에 맞춰 오랜만에 뭉쳤다.

방탄소년단 진-공명, 정글 모기떼에 대처하는 자세

'정글의 법칙' 방탄소년단 진과 공명이 모기와 사투를 벌여 호기심을 고조시켰다.

화제의 클릭

경력운전자와 초보운전자의 사고율 변화 추이 ※자료: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면허시험 간소화 이후 초보운전자 사고율 높아져

2011년 6월 운전면허시험이 간소화된 이후 초보운전자의 사고율이 이전보다 높아졌다

국내 처음으로 도입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서울=연합뉴스) 오는 23일부터 담뱃갑에 의무적으로 부착해야 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앞으로는 담뱃갑 절반이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부착된다.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담긴 담뱃갑은 이르면 내년 1월 말부터 시중 판매점에 비치될 예정이다. 사진은 담뱃갑에 부착될 경고그림과 문구.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폐암·후두암·구강암·심장질환·뇌졸중·간접흡연·임산부 흡연·성 기능 장애·피부노화·조기 사망. 2016.12.9

담배 샀는데 '섬뜩'…흡연경고그림 내일부터 도입

섬뜩하고 소름 돋는 담뱃갑 흡연경고그림이 23일부터 도입된다. 유통 시간을 고려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수명재판관인 이진성(왼쪽), 이정미, 강일원 헌법재판관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소심판정에서 열린 제1회 준비절차기일에서 자리에 앉아 있다. 2016.12.22

탄핵심판 첫 격돌 40분만에 끝…헌재 "세월호 7시간 밝히라"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가를 탄핵심판 사건의 첫 심리가 시작됐다. 국회와

INSIDE 재경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