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수입차 판매 7.6% ↓...벤츠, BMW 제치고 1위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1.05 16:02:25

지난해 수입차 판매 7.6% ↓...벤츠, BMW 제치고 1위

지난해 꾸준히 성장세를 유지하던 수입차 시장이 ‘디젤게이트’ 의 영향으로 판매가 7% 넘게 줄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작년 수입차 신규등록 대수가 전년의 24만3천900대에 비해 7.6% 감소한 22만5천279대로 집계됐다고 5일 발표했다

주력 차종이 정부의 판매정지 처분 대상에 오른 폴크스바겐과 아우디의 판매 실적은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폴크스바겐은 지난해 1만3천178대를 팔았다. 이는 2015년의 판매실적인 3만5천77대와 비교해 63.2% 폭락한 수치다. 작년 12월에는 단 한대의 판매 실적도 올리지 못했다.

폴크스바겐그룹의 고급차 브랜드인 아우디도 48.6% 감소한 1만6천718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브랜드별 판매 1위는 작년 6월 출시된 신형 'E-클래스'의 인기에 힘입어 메르세데스-벤츠(5만6천343대)가 차지했다. 2015년에 수위에 올랐던 BMW는 4만8천459대를 팔아 2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2016년 연간 베스트셀링카 1위 자리에는 BMW의 대표 모델 520d(7천910대)가 올랐다. 벤츠 E-300(6천169대), 렉서스 ES300h(6천112대)가 그 뒤를 이었다.

국가별로 보면 벤츠의 선전에도 폴크스바겐과 아우디의 판매 급감으로 전체적인 독일차 판매는 동반 하락해 전년 대비 17.5% 떨어진 13만7천885대를 기록했다. 이어 일본(3만5천29대), 영국(2만3천254대), 미국(1만8천281대) 순이다.

연료별로는 디젤 13만2천279대, 가솔린 7만6천284대, 하이브리드 1만6천259대, 전기 457대 순이다.

이중 디젤 수입차의 판매 비중은 68.8%로 전년 대비 10.1%포인트 줄어들었다. 협회는 올해 수입차 시장 규모를 올해보다 1만2천여대 늘어난 23만8천대로 전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