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중국·일본과의 외교문제, 경제적 영향 우려"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1.08 16:27:23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여ㆍ야ㆍ정 정책협의회에서 참석자들이 정책협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원 농식품부 차관, 국민의당 조배숙 정책위의장,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정책위의장,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새누리당 이현재 정책위의장, 바른정당 이종구 정책위의장, 정은보 금융위 부위원장. 2017.1.8

4당 정책위의장과 정책협의회서 "대외적 불확실성 커지고 있다"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중국 및 일본과의 외교 문제가 경제적인 영향을 주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여야 4당 정책위의장과 가진 정책협의회 모두발언에서 "대외적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는 일본이 부산의 일본 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데 대한 항의 차원에서 한·일 통화스와프 협상을 중단한 것 등을 감안한 언급으로 보인다.

유 부총리는 또한 "미국 금리 인상이나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여건이 엄중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출이 반등할 것으로 생각하지만 폭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내수 회복세가 약하다"면서 "그래서 경제 심리가 많이 위축돼 있는데 이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렇게 국회와 행정부가 합심하는 자리가 꼭 필요한 상황이기 때문에 정책협의회의 의미가 크다"면서 "화이부동(和而不同)해 지혜를 되새겨서 경제를 살리는 데 좋은 토론의 장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