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10억엔 냈다…소녀상, 한국이 성의 보여야"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1.08 16:30:31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위안부 한일 합의, 정권 바뀌어도 실행해야…국가 신용의 문제"
집권당 총재 3선 도전 "판단할 것"…사실상 장기집권 의사 표명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 간 위안부 합의에 따라 10억 엔의 돈을 냈다고 강조하며 "한국 측이 제대로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8일 요구했다.

'국가의 신용 문제'를 언급하며 한국에 소녀상을 철거하라는 뜻을 밝힌 것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방송된 NHK 프로그램 '일요토론'에서 부산 소녀상 문제로 위안부 합의가 어그러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2015년 위안부 합의가 성립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합의라는 것을 서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은 우리의 의무를 실행해 10억 엔을 이미 거출했다"고 강조하며 "그다음으로 한국이 제대로 성의를 보이지 않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이 (한일 합의를) 정권이 바뀌어도 실행해야 한다. 국가 신용의 문제다"고도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사회자가 서울의 일본 대사관 앞의 소녀상에도 대해서도 같은 생각인지 묻자 "(한국 측이 노력해야 한다는 것은) 당연하다"고 대답했다.

프로그램 녹화는 일본 정부가 부산의 소녀상 설치에 항의해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부산 총영사의 일시귀국 조치를 발표한 6일 진행됐다.

이와 함께 아베 총리는 이날, 내년 9월 집권 자민당 총재선거에서 3선에 도전하는 것과 관련, "결과를 축적해 감으로써 과연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이냐는 판단을 하고 싶다"고 말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사실상 장기집권 의지를 밝힌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자민당은 지난해 10월 총재 임기를 현행 '2선 6년'에서 '3선 9년'으로 연장하는 당칙 개정 방침을 정한 바 있다.

자민당이 예정대로 오는 3월 당 대회를 열고 당칙을 개정하는 절차를 밟게 되면 아베 총리가 2020년 도쿄올림픽을 치르고 2021년 9월까지 장기집권을 실현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된다.

아베 총리는 또한,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이 실현될 경우 오키나와(沖繩) 미군기지의 부담경감을 요구할 계획이라면서 "부담경감을 진행시키는 것이 일본과 미국의 신뢰관계 강화를 통해 동맹을 확고하게 할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트럼프 당선인이 지난해 선거에서 일본의 주일미군 주둔경비를 늘려야 한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선 "미일 동맹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정에 공헌하고 결과적으로 미국 경제에도 큰 플러스 영향이 있다고 잘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연말 러시아와 영유권 분쟁지역인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에서의 공동경제활동 개시 논의에 합의한 데 대해선 "북방영토에 거주하는 러시아인들이 이해를 보이지 않으면 북방영토는 돌아오지 않는다는 현실과 마주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정치·사회더보기

새해 첫 임시국회 공고문 부착

1월 임시국회 '빈 수레'…쟁점법안 처리 전무

여야는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1월 임시국회를 소집했지만 빈 수레가 요란했다는 오명을 남기게 됐다. 더불어민

문재인

어김없는 '票퓰리즘' 경쟁…대선주자들 "표만되면 지르고보자"

조기대선이 가시화되면서 여야를 막론하고 대선주자들의 선거공약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특히 정책의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정부 '독도 소녀상' 사실상 반대…한일갈등 진화 시도

경기도의회의 독도 위안부 소녀상 건립 계획에 정부가 사실상 반대 입장을 표명한 것은 '소녀상'에서 '독도'로

반기문, 정세균·황교안 예방…정치보폭 넓히기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20일 정세균 국회의장과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를 잇

More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주원♥보아 열애…'용팔이 커플' 2017년 달콤한 스타트

'용팔이 커플' 2017년 달콤한 스타트를 시작해 화제다. 주원(29)은 보아(30)와 연인 사이임을 공개해

김재중에 오연수까지, 전역 기념샷…"'트라이앵글' 뭉쳤다"

MBC 드라마 '트라이앵글' 식구들이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의 전역에 맞춰 오랜만에 뭉쳤다.

방탄소년단 진-공명, 정글 모기떼에 대처하는 자세

'정글의 법칙' 방탄소년단 진과 공명이 모기와 사투를 벌여 호기심을 고조시켰다.

화제의 클릭

경력운전자와 초보운전자의 사고율 변화 추이 ※자료: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면허시험 간소화 이후 초보운전자 사고율 높아져

2011년 6월 운전면허시험이 간소화된 이후 초보운전자의 사고율이 이전보다 높아졌다

국내 처음으로 도입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서울=연합뉴스) 오는 23일부터 담뱃갑에 의무적으로 부착해야 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앞으로는 담뱃갑 절반이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부착된다.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담긴 담뱃갑은 이르면 내년 1월 말부터 시중 판매점에 비치될 예정이다. 사진은 담뱃갑에 부착될 경고그림과 문구.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폐암·후두암·구강암·심장질환·뇌졸중·간접흡연·임산부 흡연·성 기능 장애·피부노화·조기 사망. 2016.12.9

담배 샀는데 '섬뜩'…흡연경고그림 내일부터 도입

섬뜩하고 소름 돋는 담뱃갑 흡연경고그림이 23일부터 도입된다. 유통 시간을 고려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수명재판관인 이진성(왼쪽), 이정미, 강일원 헌법재판관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소심판정에서 열린 제1회 준비절차기일에서 자리에 앉아 있다. 2016.12.22

탄핵심판 첫 격돌 40분만에 끝…헌재 "세월호 7시간 밝히라"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가를 탄핵심판 사건의 첫 심리가 시작됐다. 국회와

INSIDE 재경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