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크루즈 관광객 195만명…경제효과 5조4천억원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1.08 16:45:34

내년에 크루즈 관광객 70만명 부산 온다…올해보다 15만명 증가부산 찾은 초대형 크루즈선

지난해 부산, 인천, 제주 등 국내 기항지에 입항한 크루즈 관광객 수가 195만명을 돌파해 5조원이 넘는 경제적 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작년 제주항에 120만명(507회), 부산항에 57만명(209회), 인천항에 17만명(62회) 등 총 195만명(791회)의 크루즈 관광객이 입항했다.

이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이 기승을 부린 2015년(88만명)과 비교해 120%, 2014년(105만명) 대비 86% 각각 증가한 수치다.

또 정기 크루즈가 국내에 처음 기항한 2005년 이후 최대 수준이다.

해수부는 작년 한 해 크루즈 관광으로 기항지의 소비가 2조원 늘고 3조4천억원의 생산이 유발돼 총 5조4천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관련 산업에서는 2만4천명의 고용 효과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지난해 기항지에서는 40인승 관광버스 5만2천대가 이동했으며 관광객은 1인당 102만원을 지출했다.

관광객과 별도로 같은 기간 기항지에 입항한 크루즈 승무원은 제주항 42만명, 부산항 21만명, 인천항 6만명 등 총 70만명으로 집계됐다.

2∼3교대로 근무하는 크루즈 승무원의 업무 특성상 기항지 관광 수입을 유발하는 인원은 총 정원의 20% 내외인 14만명으로 추산됐다.

크루즈 입항이 증가하면서 선내에서 사용하는 식자재, 객실 용품, 면세품 등 공급이 함께 늘어 총 103억원 규모의 수출 효과가 발생했다.

항만 수입은 항만시설 사용료 87억원, 여객터미널 사용료 44억원, 항만서비스 공급 66억원 등 총 197억원이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