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 산다"…2050년엔 10가구중 4가구 '1인'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1.08 16:55:45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8일 공개한 '대한민국 2050 미래 항해' 보고서는 2050년에는 우리나라 가구의 35%가 1인 가구일 것으로 예측했다.

국토정보공사 '대한민국 2050 미래항해' 보고서

핵가족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30여년 후인 2050년에는 10가구 중 4가구가 '1인 가구'일 것으로 예측됐다.

또 고령화의 진전으로 노인 가구가 2010년의 3배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8일 공개한 '대한민국 2050 미래 항해' 보고서는 통계청의 인구 자료 등을 토대로 '시스템 다이내믹스' 기법으로 2050년 우리나라의 주거문화를 예측했다.

시스템 다이내믹스는 1950년대 말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제이 포레스터 교수가 개발한 미래예측 기법으로, 사회현상의 원인과 결과의 상호순환 구조를 모델화해 미래 사회를 전망한다.

◇ 대세로 굳어지는 1인 가구

보고서는 2050년에는 우리나라 가구의 35%가 1인 가구일 것으로 예측했다.

인구는 2030년에 정점을 찍고 이후 줄어드는 데 비해 1~2인 가구가 늘어나는 가구분화는 계속 진행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인구는 2015년 5천84만명에서 2030년 5천221만명까지 오른 이후 감소하기 시작해 2050년에 4천763만명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총 가구수는 핵가족화가 꾸준히 진행되면서 2015년 1천918만 가구에서 2030년 2천234만 가구로 늘어났다가 2050년 2천209만 가구로 소폭 줄어든다.

반면 1인 가구는 2015년 517만 가구(27%)에서 2030년 724만 가구로 증가하고 2050년에는 763만 가구(35%)까지 오를 것으로 예측됐다.

이에 비해 4인 가구의 비율은 2015년 19%에서 2050년 13%까지 감소한다.

이는 노인가구와 미혼가구의 급격한 증가 때문이다.

특히 고령화로 인해 1인 노인 가구는 2010년 115만 가구이던 것이 2050년이 되면 3배 넘는 429만 가구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된다. 1인 미혼가구도 크게 늘어나 2050년에는 329만 가구에 다다를 것으로 전망된다.

가구를 구성하는 평균 인원수는 2000년만 해도 3.1명이었지만 2050년에는 2.1명으로 줄어든다.

보고서는 "노인 가구는 고정적인 수입이 없는 등 경제적 여건이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며 "사회복지 차원에서 급격히 증가하는 홀몸노인의 경제 상태와 주거 상황, 사회관계 등 다양한 각도에서 정책을 구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2050년 빈집 10% 넘어

우리나라 주택수는 2010년 1천762만 채에서 2030년 2천496만 채로 증가하고 2050년에는 2천998만 채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주택보급률(가구수/주택수)은 2010년 101%에서 2050년 140%로 오른다. 2050년 서울의 주택보급률은 147%, 경기도는 141%로 예측됐다.

인구 1천명당 주택수는 2010년 353채에서 2050년 629채로 2배 가까이 증가한다.

미래에는 부족한 주택이 문제가 아니라 과잉 공급된 주택으로 인해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환경으로 전환될 수 있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특히 우리나라 빈집 수는 2010년 73만 채(4.1%)에서 2030년에는 128만 채(5.1%)에 이어 2050년에는 302만 채(10.1%)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다.

이웃 나라 일본에서는 빈집 문제가 이미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한 상태다.

일본은 2013년 빈집이 820만 채로 전체의 13.5%를 차지했다. 이런 실정이다 보니 공가관리업이라는 새로운 업종도 나왔다.

보고서는 "빈집 현황을 파악하고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미래 빈집의 변화추이를 예측해 폐가정비, 도시재생, 이주정책 등 도시 및 지역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국토부는 이에 대해 "도심 내 빈집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을 마련하고 있다"며 "좀 더 체계적인 빈집 실태조사 및 빈집 관리 시스템을 마련하고자 연구용역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정치·사회더보기

새해 첫 임시국회 공고문 부착

1월 임시국회 '빈 수레'…쟁점법안 처리 전무

여야는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1월 임시국회를 소집했지만 빈 수레가 요란했다는 오명을 남기게 됐다. 더불어민

문재인

어김없는 '票퓰리즘' 경쟁…대선주자들 "표만되면 지르고보자"

조기대선이 가시화되면서 여야를 막론하고 대선주자들의 선거공약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특히 정책의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정부 '독도 소녀상' 사실상 반대…한일갈등 진화 시도

경기도의회의 독도 위안부 소녀상 건립 계획에 정부가 사실상 반대 입장을 표명한 것은 '소녀상'에서 '독도'로

반기문, 정세균·황교안 예방…정치보폭 넓히기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20일 정세균 국회의장과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를 잇

More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주원♥보아 열애…'용팔이 커플' 2017년 달콤한 스타트

'용팔이 커플' 2017년 달콤한 스타트를 시작해 화제다. 주원(29)은 보아(30)와 연인 사이임을 공개해

김재중에 오연수까지, 전역 기념샷…"'트라이앵글' 뭉쳤다"

MBC 드라마 '트라이앵글' 식구들이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의 전역에 맞춰 오랜만에 뭉쳤다.

방탄소년단 진-공명, 정글 모기떼에 대처하는 자세

'정글의 법칙' 방탄소년단 진과 공명이 모기와 사투를 벌여 호기심을 고조시켰다.

화제의 클릭

경력운전자와 초보운전자의 사고율 변화 추이 ※자료: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면허시험 간소화 이후 초보운전자 사고율 높아져

2011년 6월 운전면허시험이 간소화된 이후 초보운전자의 사고율이 이전보다 높아졌다

국내 처음으로 도입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서울=연합뉴스) 오는 23일부터 담뱃갑에 의무적으로 부착해야 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앞으로는 담뱃갑 절반이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부착된다.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담긴 담뱃갑은 이르면 내년 1월 말부터 시중 판매점에 비치될 예정이다. 사진은 담뱃갑에 부착될 경고그림과 문구.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폐암·후두암·구강암·심장질환·뇌졸중·간접흡연·임산부 흡연·성 기능 장애·피부노화·조기 사망. 2016.12.9

담배 샀는데 '섬뜩'…흡연경고그림 내일부터 도입

섬뜩하고 소름 돋는 담뱃갑 흡연경고그림이 23일부터 도입된다. 유통 시간을 고려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수명재판관인 이진성(왼쪽), 이정미, 강일원 헌법재판관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소심판정에서 열린 제1회 준비절차기일에서 자리에 앉아 있다. 2016.12.22

탄핵심판 첫 격돌 40분만에 끝…헌재 "세월호 7시간 밝히라"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가를 탄핵심판 사건의 첫 심리가 시작됐다. 국회와

INSIDE 재경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