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어려워져가는 경제와 가계를 어떻게 할 것인가?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1.09 14:37:51

국민들의 살림살이가 날이 갈수록 어려워져 가고 있다. 소득은 늘지 않는데 빚은 늘어만 가고 자영업자는 생활비도 벌지 못하는 사람이 많고 근로자는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늘어만 간다.

물가를 고려한 실질가계소득을 보면 2015년 3분기 이후 5분기 연속 정체되거나 줄어든 현상을 보였다. 국내외 경제적 환경을 보면 이런 추세가 당분가 반전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이에 반하여 지난 박근혜정부 4년간 가계부채는 22%나 증가하였다. 가구당 부채는 2013년 5,858만원이었던 것이 2016년에는 6,655만원으로 늘었다. 그 결과 국민전체의 가계부채는 1,300조원을 넘어서 한국경제의 지뢰밭이 되고 있다. 이렇게 빚이 많다보니 우리 가계는 100만원을 벌면 27만원을 갚아야 하는 어려운 형편에 직면하여 있다.

불황의 그늘이 깊어지면서 자영업자들의 돈벌이도 신통찮다. 통계청이 22일 국내 자영업현황을 조사 분석한 바에 의하면 자영업자 5명중 1명은 한단에 100만원도 벌지 못하고, 479만명의 자영업자중에서 절반은 연매출이 4,600만원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고용도 1년새 1만7,000명 줄어들어 근로자들의 실업률이 증가하고 있는 사정과 더불어 우리나라에서는 요즈음 일자리 구하기가 여간 힘들지 않은 실상을 잘 드러내어 주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생활물가는 여지저기서 자꾸만 올라만 가고 있다. 계란대란으로 평소 4천원 내외였든 계란 1판이 만원을 넘어가고, 휘발유가격도 1리터당 평균 1,500원까지 오르고, 소주와 맥주값도 병당 80원씩 올랐다. 여기다 상하수도 요금과 버스, 지하철요금까지 이미 올랐거나 올릴 준비를 하고 있다. 정부의 소비자물가는 통계상 1%대 상승한 것으로 발표되고 있지만 바구니 물가와 생활 물가는 그런 수치를 비우시나 하듯 성큼성큼 오르고 있는 것이다.

압축성장을 통하여 한 때 세계에서 많은 개발도상국들이 성장 모범국으로 부러워하던 우리나라 경제가 어찌하여 이런 상태에 빠지게 되었을까? 해가 갈수록 살림이가 나아져 밝은 희망을 가지고 살아가던 시민들이 어떻게 하여 팍팍한 살림살이와 가계빚에 눌려 가슴을 조이며 살아가야 하게 되었을까? 침체된 세계경제 탓으로 돌리기에는 우리 성장률이 세계의 절반도 되지 못하고, 선진국 중에서도 우리보다 성장률이 높은 나라가 있어 변명이 되지 못한다. 환경변화에 대응하면서 경제성장을 주도하고 효과적으로 지원해야 하는 정부의 경제정책의 실패가 더 중대한 원인일 수 도 있다. 살림살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데는 메르스사태, AI사태 등에 대한 위기관리나 평소에 물가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데서 중요한 원인을 찾을 수 있을지 모른다.

최순실 국정농단사건으로 한국은 지금 리더십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경제관료들과 국회의원들은 장단기 경제정책을 조율하고 국민들의 살림살이를 돌보는데 더욱 책임 있는 자세를 가지고 만전을 기하지 않으면 안 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정치·사회더보기

최순실

특검, '조사거부' 최순실 체포영장…딸 비리로 이대 업무방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출석 요구를 수차례 거부한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 대해 22일 밤 체포영장을 청구했다.

문재인

"문재인 29.1%로 30% 근접…반기문 2.4%P 내린 19.8%"<리얼미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의 격차를 벌리며 지지율 30% 선에 다가섰다고 여론조

박근혜 대통령

朴대통령, 측근 줄구속ㆍ빨라진 탄핵시계에 '강공' 전환

측근 인사들의 '줄구속'과 빨라지는 '탄핵시계'에 박근혜 대통령 측이 강공으로 전환하고 있다. 반환점을 돈

與 초·재선들, 반기문과 회동…일부 '2차탈당' 합류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23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한다. 박덕흠, 권석창, 김성원, 민경욱, 이양

More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류수영♥박하선, 행복한 결혼식…"예쁘게 살게요"

연기자 류수영(37)과 박하선(29)이 웨딩마치를 울렸다. 2년 연애의 결실을 맺으며...

티파니, 색다른 팜므파탈…"빨개도, 러블리"

'소녀시대' 티파니가 러블리한 매력을 뽐냈다. 오랜만에 셀카 사진을 투척하며 근황도 전했다.

[도깨비]공유X이동욱, 비하인드컷 대방출…'눈길'

‘도깨비’ 공유 이동욱 등의 비하인드컷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화제의 클릭

경력운전자와 초보운전자의 사고율 변화 추이 ※자료: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면허시험 간소화 이후 초보운전자 사고율 높아져

2011년 6월 운전면허시험이 간소화된 이후 초보운전자의 사고율이 이전보다 높아졌다

국내 처음으로 도입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서울=연합뉴스) 오는 23일부터 담뱃갑에 의무적으로 부착해야 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앞으로는 담뱃갑 절반이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부착된다.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담긴 담뱃갑은 이르면 내년 1월 말부터 시중 판매점에 비치될 예정이다. 사진은 담뱃갑에 부착될 경고그림과 문구.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폐암·후두암·구강암·심장질환·뇌졸중·간접흡연·임산부 흡연·성 기능 장애·피부노화·조기 사망. 2016.12.9

담배 샀는데 '섬뜩'…흡연경고그림 내일부터 도입

섬뜩하고 소름 돋는 담뱃갑 흡연경고그림이 23일부터 도입된다. 유통 시간을 고려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수명재판관인 이진성(왼쪽), 이정미, 강일원 헌법재판관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소심판정에서 열린 제1회 준비절차기일에서 자리에 앉아 있다. 2016.12.22

탄핵심판 첫 격돌 40분만에 끝…헌재 "세월호 7시간 밝히라"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가를 탄핵심판 사건의 첫 심리가 시작됐다. 국회와

INSIDE 재경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