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류콘텐츠 관심 여전... “장기화때는 타격 우려”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1.10 12:06:18

중국 한류콘텐츠 관심 여전... “장기화때는 타격 우려”

한미 양국의 사드배치 결정과 관련해 중국의 한국제재가 꾸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 금지령) 이후에도 한국 문화콘텐츠에 대한 중국 네티즌들의 관심이 위축되지 않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는 중국 최대 검색 포털 바이두(百度)가 제공하는 '바이두 지수'를 분석한 결과, 한한령 이슈가 불거진 작년 8월부터 연말까지 주요 한류 콘텐츠 검색이 크게 줄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바이두 지수는 바이두 이용자들의 특정 키워드 검색 빈도를 측정해 수치화한 것으로, 구글의 '구글 트렌드'와 비슷한 빅데이터 분석 지표로 활용된다.

'한국 드라마'라는 키워드에 대한 월별 바이두 지수는 1분기 내내 3만 포인트를 웃돌다가 2분기에는 2만1천∼2만3천 포인트 대로 떨어졌으나, 3분기에 2만8천∼2만9천 포인트 대까지 반등했다. 11월에는 2만1천610 포인트로 주춤했으나 12월에는 2만8천642포인트로 다시 올랐다.

한국 드라마의 연평균 바이두 지수는 2만6천207 포인트로, '미국 드라마'(1만4천653 포인트)나 '일본 드라마'(4천909 포인트)보다 훨씬 높았다.

한한령 이후 연말까지 한국 드라마 개별 작품에 대한 바이두 지수 최고치는 '푸른 바다의 전설'이 55만6천154 포인트, '도깨비'가 16만7천172 포인트로, 중국 드라마까지 포함한 전체 드라마 순위에서 4위와 7위를 각각 기록했다.

드라마 상위 10위권에서 중화권 외 지역에서 만들어진 드라마는 한국 드라마 2편밖에 없었다.

지난해 '한국 영화'에 대한 연평균 바이두 지수는 평균 3만4천727 포인트로 '미국 영화'(2천247 포인트)와 '일본 영화'(1만428 포인트)를 압도했으며, '한국 드라마'보다도 높았다.

한국 영화의 월별 바이두 지수는 1월 2만7천453 포인트로 시작해 3월 3만7천190포인트, 5월 4만3천983 포인트로 치솟았고 10월까지 3만 포인트 대를 유지했다. 11월에는 2만4천979 포인트로 추락했으나 12월 4만1천973 포인트로 반등했다.

한국 영화 개별 작품 중에선 '부산행'이 연중 최고치 67만2천533 포인트를 기록했다. 작년 중국 외화 박스오피스 1위인 '캡틴 아메리카'(73만2천459 포인트)보다 낮았지만, 2위 '주토피아'(50만3천674포인트)보다는 높았다.

전자상거래 업계 관계자는 "한한류 이후에도 한류 콘텐츠에 대한 검색이 크게 줄지 않았다"며 "중국 소비자들의 관심이 위축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한류 콘텐츠에 대한 중국 정부의 규제가 장기화할 경우 관련 산업의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우려도 있다.

박성현 고려대 한류융복합연구소 겸임연구원은 "중국 내 한류가 단기간에 꺾이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일본의 전례를 살펴볼 때 기존의 한류 콘텐츠 인기가 유지되더라도 신규 콘텐츠가 더 등장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정치·사회더보기

최순실

특검, '조사거부' 최순실 체포영장…딸 비리로 이대 업무방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출석 요구를 수차례 거부한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 대해 22일 밤 체포영장을 청구했다.

문재인

"문재인 29.1%로 30% 근접…반기문 2.4%P 내린 19.8%"<리얼미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의 격차를 벌리며 지지율 30% 선에 다가섰다고 여론조

박근혜 대통령

朴대통령, 측근 줄구속ㆍ빨라진 탄핵시계에 '강공' 전환

측근 인사들의 '줄구속'과 빨라지는 '탄핵시계'에 박근혜 대통령 측이 강공으로 전환하고 있다. 반환점을 돈

與 초·재선들, 반기문과 회동…일부 '2차탈당' 합류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23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한다. 박덕흠, 권석창, 김성원, 민경욱, 이양

More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류수영♥박하선, 행복한 결혼식…"예쁘게 살게요"

연기자 류수영(37)과 박하선(29)이 웨딩마치를 울렸다. 2년 연애의 결실을 맺으며...

티파니, 색다른 팜므파탈…"빨개도, 러블리"

'소녀시대' 티파니가 러블리한 매력을 뽐냈다. 오랜만에 셀카 사진을 투척하며 근황도 전했다.

[도깨비]공유X이동욱, 비하인드컷 대방출…'눈길'

‘도깨비’ 공유 이동욱 등의 비하인드컷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화제의 클릭

경력운전자와 초보운전자의 사고율 변화 추이 ※자료: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면허시험 간소화 이후 초보운전자 사고율 높아져

2011년 6월 운전면허시험이 간소화된 이후 초보운전자의 사고율이 이전보다 높아졌다

국내 처음으로 도입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서울=연합뉴스) 오는 23일부터 담뱃갑에 의무적으로 부착해야 하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 앞으로는 담뱃갑 절반이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부착된다. 흡연경고그림과 문구가 담긴 담뱃갑은 이르면 내년 1월 말부터 시중 판매점에 비치될 예정이다. 사진은 담뱃갑에 부착될 경고그림과 문구.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폐암·후두암·구강암·심장질환·뇌졸중·간접흡연·임산부 흡연·성 기능 장애·피부노화·조기 사망. 2016.12.9

담배 샀는데 '섬뜩'…흡연경고그림 내일부터 도입

섬뜩하고 소름 돋는 담뱃갑 흡연경고그림이 23일부터 도입된다. 유통 시간을 고려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수명재판관인 이진성(왼쪽), 이정미, 강일원 헌법재판관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소심판정에서 열린 제1회 준비절차기일에서 자리에 앉아 있다. 2016.12.22

탄핵심판 첫 격돌 40분만에 끝…헌재 "세월호 7시간 밝히라"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가를 탄핵심판 사건의 첫 심리가 시작됐다. 국회와

INSIDE 재경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