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차 수출 뒷걸음질... 내수도 부진했다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1.10 15:21:23

지난해 차 수출 뒷걸음질... 내수도 부진했다

지난해 자동차 수출이 전년보다 감소해, 전반적으로 어두운 한해였다.

전년보다 12%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자동차 수출 시장은 2016년 자동차산업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연간 수출량은 262만3천대로 전년보다 11.8% 줄었다고 1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밝혔다.

금액 기준으로는 11.3% 감소한 406억 달러에 그쳤다.

산업부는 "글로벌 자동차 수요 둔화, 하반기 파업, 해외생산 확대 등으로 인해 자동차 수출이 전년보다 부진했다"며 "유럽과 대양주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수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아프리카와 중동은 저유가로 인해 자국 경제가 타격을 받은 탓에 우리 차 수출도 각각 36.5%와 28.4% 급감했다.

경차부터 대형차까지 모두 부진을 면치 못했지만, 티볼리, 트랙스 등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수요가 늘면서 SUV 수출만 전년보다 2.5% 증가했다.

수출 감소와 일부 업체 파업에 따른 차질로 지난해 자동차 생산량은 전년보다 7.2% 적은 422만9천대로 집계됐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다양한 신차가 출시됐지만 하반기 들어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이 끝나면서 내수 또한 기대한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연간 내수판매는 182만5천대로 전년보다 0.4% 줄었다.

그나마 상반기 중 개별소비세를 내렸고 SM6, 말리부, K7, 그랜저 등 신차가 잇달아 나오면서 국산 차 판매는 전년보다 1.0% 많은 157만3천대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중형차(17.0%)와 대형차(16.1%)의 비중이 전년보다 각각 1.2%포인트와 2.1%포인트 올랐다.

수입차는 폴크스바겐 배출가스 조작으로 인한 판매정지가 악영향을 미치면서 8.3% 적은 25만2천대를 팔았다.

지난달 자동차의 생산(43만5천대)과 수출(30만대)은 전년 같은 달보다 각각 5.9%와 6.3% 늘었지만, 내수(18만6천대)는 개별소비세 인하의 영향으로 7.2% 감소했다.

업체별로 보면 현대(3.7%), 기아(13.5%), 쌍용(59.5%), 르노삼성(21.0%)의 수출이 호조를 보인 반면, 한국지엠만 15.6% 감소했다.

내수판매는 르노삼성이 QM6, SM6 신차 출시 효과를 톡톡히 누리며 전년 같은 달보다 37.5% 증가했다.

한국지엠(0.1%)은 전년 같은 달과 비슷한 수준이었고 현대(-12.1%), 기아(-7.0%), 쌍용(-5.7%)은 감소세를 보였다.

수입차는 2만3천대를 팔아 전년 같은 달보다 24.6% 줄었다. 다만 연말 프로모션 강화 등의 영향으로 전월보다는 3.6% 늘었다.

지난해 차 수출 뒷걸음질... 내수도 부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