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함 토로하는 친박계...서청원, 인명진 앞서 “우린 범죄자 아니다”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1.10 17:42:47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이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공개발언을 통해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의 탈당 요구에 거세게 반발한 후 인 위원장 옆을 지나치고 있다. 2017.1.10

새누리당의 보수 정통성을 세우기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범한 가운데 친박근혜계 의원들은 인적청산 대상이 된 자신들의 억울함을 토로하며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의 탈당 요구를 거부했다.

10일 출범한 새누리당 비대위는 당 쇄신을 최우선으로 삼고 이를 위한 인적 청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해 "설 연휴 전에 출당 조치를 취할 것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국민이 그렇게 말씀하시면,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비대위원으로 선임된 정우택 원내대표도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 및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발한 만큼 저는 보수 정당의 주춧돌인 이념과 가치를 제외하고는 뿌리째 재창당한다는 각오로 혁신에 나서겠다"며 "인적쇄신과 정책쇄신에 속도를 내면서 당 혁신을 책임감 있게 할 것" 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 핵심 당직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상임전국위 무산 사태만 봐도 서·최 의원이 물러나야 한다는 것은 당원이나 국민 사이에서 이견이 없는 것 아니냐"며 "그렇다고 해서 홍위병처럼 할 수는 없으며, 당의 미래를 위해 누가 책임을 질 것이냐의 판단을 하는 게 비대위의 임무"라고 밝혔다.

인적청산 대상으로 지목된 친박계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인 비대위원장 앞에서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친박계 맏형격인 서청원 의원은 "목사님은 나에게 '배지를 반납해라, 반성문을 보내라'라고 할 자격이 없다"면서 "우리더러 친박 패권주의라고 하는데 목사님이 패권주의를 보이고, 사당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우리와 친하다고 해서 십원 한 장 주신 분이 아니다"라면서 "최순실을 알지도 못하는데 박근혜 정부에서 일한 사람을 죄인 취급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반박했다.

서 의원은 전날 인 위원장이 추진하는 인적청산에 대해 입장자료를 내고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의 친위 쿠데타이자 4·19혁명의 원인이 됐던 사사오입 개헌에 버금가는 것으로서 북쪽 공산당에서나 있을 수 있는 폭거"라고 거세게 반발했다.

친박계 핵심인 최경환 의원도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서비스망(SNS) 계정을 통해 "지금 저 보고 탈당하라는 말은 대통령의 탄핵을 당연시하고 대통령에게 등을 돌리라는 말로밖에 들리지 않는다"며 "무조건 대통령을 지우고 대통령을 부정하는 일에 동참하라고 강요하는 일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새누리당 비대위는 오는 11일 오전 10시부터 8시간 동안 일산 킨텍스에서 국회의원과 원외당협위원장, 사무처 당직자 등 총 500여명이 참석하는 대토론회를 개최한다.

주제가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인 것을 보면 당 내 인적청산 드라이브에 속도를 붙일 예정이다.

다만 친박계 의원들이 인적 청산에 강한 불만을 드러내는 만큼 11일 대 토론회에 대거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