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본인인증...'무심코 클릭했다가 과금'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1.11 13:50:53

휴대전화 본인인증...'무심코 클릭했다가 과금'
휴대전화 본인인증...'무심코 클릭했다가 과금'

최근 인터넷 또는 휴대전화를 이용한 정보검색, 본인인증 등 소비생활이 증가하면서 휴대전화로 본인인증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그러나 휴대전화 휴대전화 본인인증 과정에서 선택사항인 광고 수신 항목을 필수사항으로 오인하기 쉬운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휴대전화로 본인인증을 할 때 사업자들이 필수 동의항목과 광고 등 선택 동의항목을 같은 위치에 노출해 불필요한 광고에 동의하는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이 선택 동의 내용의 전체를 볼 수 있는 '전문보기' 버튼이 동의 문구와 떨어져 있어 내용을 바로 확인하기 어렵고 동의항목에 유·무료 여부를 알 수 있는 정보가 명시돼 있지 않았다.

아울러 광고 수신에 동의한 후 소비자에게 발송되는 문자에도 서비스 내용과 요금 과금 여부 등에 대한 정확한 내용이 없어 소비자가 자신이 어떤 정보에 동의했는지 알기 어려웠다.

한편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이 본인 확인의 수단으로 휴대전화 인증 서비스를 가장 많이(90.1%)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범용 공인인증서는 유료로 발급받아야 하고 이용방법이 복잡해 금융 거래 용도로 주로 활용되고 아이핀(I-PIN) 인증은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발급받고 2차 인증을 해야 하는 등 인증 시간이 걸리는 단점이 있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소비자원은 본인인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에게 필수 동의항목과 선택 광고 수신 항목을 분리·표시하고 수신동의 후 문자로 '유료서비스'라고 명확한 문구를 표기하는 등의 개선을 요구할 계획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