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인서적 사태에 출판계 지원나선 서울시...“13억 투입해 도서구매”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1.11 14:13:21

중국문화원 도서실

서울시가 최근 국내 2위의 도서 도매상인 송인서적 부도로 인한 중소 출판업체의 연쇄 타격을 우려하며 10억원대의 도서를 구매하여 연쇄 도산을 막는데 나서기로 했다.

서울시는 11일 시·자치구·도서관의 서적구매 예산 가운데 13억원을 송인서적 연쇄 도산 우려가 있는 출판사의 재고 도서를 구입하는데 사용하는 등 서울시 차원의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송인서적 부도 사태로 중소형 출판사 등 관련 업체에 연쇄 타격이 우려된다"며 송인서적 한 곳과 거래하는 500여 중소 출판업체 피해가 가장 큰 것으로 보고 이들 업체가 펴낸 도서를 구입해 경영자금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구체적으로 서울시는 서울도서관과 구립 공공도서관 도서구입 예산의 10% 범위에서 피해업체 재고서적을 우선 구매하는데 7억원을 투입하고 자치구와 협조해 도서구입이 가능한 예산 5억원을 투입해 디자인 출판 분야 예산 1억원을 사용해 업무 참고도서와 교양서적을 구매한다.

시는 재고 도서 구입예산을 다음 달까지 신속하게 집행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서울시·자치구 직원 등을 대상으로 '1인 1책 구매' 등 캠페인을 벌여 중소 출판업계 살리기에 힘을 보탠다.

아울러 출판사, 지역 서점 등 연쇄 파산을 막기 위해 서울신용보증재단(☎ 1577-6119)을 통해 업체당 연 2%의 금리로 5천만원까지 총 600억원을 긴급경영자금으로 지원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출판산업은 지식문화산업의 근간"이라며 "이번 대책 외에도 도서 유통구조 개선 등 중소출판사들의 수익성 제고를 위한 근본적인 방안 마련을 위해 정부, 관련 단체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