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급해진 건설사들... 분양시장 더 떨어지기전에 밀어내는 1월 분양 물량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1.11 14:44:40

조급해진 건설사들... 분양시장 더 떨어지기전에 밀어내는 1월 분양 물량

11.3 부동산 대책의영향으로 분양시장이 차분해져가고 있다.

부동산 거품이 사라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올해 분양시장 전망이 불투명한 가운데 건설사들이 서둘러 분양에 나서면서 1월 한 달간 전국에서 1만여가구가 쏟아진다.

11일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이달 전국 27개 단지에서 1만94가구(오피스텔·도시형생활주택 등 제외. 임대 포함)가 분양된다.

이는 지난달 분양실적(4만6천873가구)보다 78.5% 감소한 수치지만 지난해 1월(6천861가구)보다는 47.1% 늘어난 물량이다.

건설사들이 분양시장 분위기가 더 나빠지기 전에 분양을 서두르고 잔금대출 규제를 피하려 작년 연말에 모집공고를 내고 이달 초부터 본격적으로 청약에 돌입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달 분양물량은 수도권보다는 지방에 집중됐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는 이달 전국 분양물량의 20.7%에 해당하는 9개 단지, 2천90가구가 분양된다.

지방에서는 18개 단지, 8천4가구(79.3%)가 분양에 나선다.

시도별로 보면 부산이 1천954가구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물량이 쏟아지고 충북(1천495가구), 충남(1천327가구), 경남(1천245가구), 경기(980가구) 등의 순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