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전날 차사고 가장 많고 부상자는 설 당일 가장 많아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1.24 13:49:10

설 연휴 전날 차사고 가장 많고 부상자는 설 당일 가장 많아

교통사고가 설 연휴전날 평상시보다 많이 발생하고 부상자는 설 당일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손해보험협회와 보험개발원이 2014∼2016년 설 연휴 전날과 다음날을 포함한 연휴 전후 기간 자동차보험 대인사고 발생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사고 건수는 연휴 전날이 3천325건으로 평상시보다 19.3% 증가했다.

이후 연휴 기간이나 연휴 다음날 사고 건수는 평상시보다 작았다.

단, 부상자는 설 당일에 6천291명으로 평상시보다 49.2%나 급증했다. 이는 성묘하러 가족과 친척이 1∼2대 차량에 함께 몰려 탄 영향 때문으로 손보협회 측은 설명했다.

설 연휴 전후 기간 전체 사상자 수는 평상시보다 6.8% 증가했다.

이 중 10세 미만은 평상시보다 66.3%, 10∼19세는 67.6% 급증한 반면 60세 이상은 오히려 감소했다.

설 연휴에 주로 중장년인 운전자가 자녀를 데리고 부모를 찾아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사상자가 많이 발생하는 시간대는 오전 10시에서 오후 4시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시간대에 평상시보다 사상자 수가 41.1%∼57.4%나 높았다.

연휴 전후로 중대법규 위반으로 인한 사상자도 11.2%나 늘었다. 이중 음주운전(27.4%)과 무면허 운전(47.2%)이 많이 증가했다.

손해보험협회는 설 연휴 교통사고를 예방하려면 전 좌석 안전띠 착용, 졸리면 쉬어가기, 음주운전 하지 않기 등 안전운전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