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평균 용량 2년 만에 2.23배 올라... 중국 비보가 삼성의 2배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2.10 16:19:16

스마트폰 평균 용량 2년 만에 2.23배 올라... 중국 비보가 삼성의 2배

중국의 스마트폰 업체들이 메모리를 높여 대용량 저장용량을 확보해 고급화에 나서고 있다.

저장용량 측면에서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삼성전자를 훌쩍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3분기 세계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 10곳 중 평균 내장 플래시 메모리 용량이 가장 큰 업체는 애플로 66GB에 이르렀다.

애플은 작년 9월 아이폰7과 아이폰7 플러스를 32GB, 128GB, 256GB로 출시하는 등 모델별 저장용량을 기존의 갑절로 늘렸다.

제품 평균 저장용량 2∼5위 업체는 비보(47GB), 오포(38GB), 샤오미(30GB), 화웨이(25GB) 등 모두 중국 업체들이었다. 이는 중국 스마트폰이 고급화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는 게 업계의 일치된 분석이다.

6위인 삼성전자는 24GB로 애플의 3분의 1, 비보의 절반 수준에 그쳤으며 전체 안드로이드폰 평균(27GB)보다 낮았다.

이는 삼성전자가 갤럭시A 시리즈 등 중저가폰 대부분에 16GB 플래시 메모리만 넣고 그 대신 본체에 마이크로 SD카드 슬롯을 마련해 원하는 이용자만 용량을 추가할 수 있도록 하기 때문이다.

LG전자[066570]는 20GB, ZTE는 18GB, 레노버는 15GB, 알카텔은 10GB로 각각 7∼10위였다.

스마트폰 사양이 전반적으로 높아지면서, 8GB 이하 메모리를 탑재한 스마트폰 비율은 2015년 3분기 38%에서 작년 3분기 12%로 빠르게 감소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0개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의 평균 메모리 용량이 2014년 3분기 14.7GB에서 작년 3분기 32.7GB로 늘었다고 지적하고 "듀얼 카메라, 4K 동영상, 운영체제 버전 업그레이드 등으로 스마트폰 메모리 용량은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아이유가 이뤄낸 차트 대통합 '3일째 줄세우기+올킬'

아이유는 23일 오전 기준 정규 4집 타이틀 곡 '팔레트'로 멜론은 물론이고...

SBS '수상한 파트너', 21일 시청자 참여 이벤트

지창욱·남지현 주연 SBS TV '수상한 파트너'가 시청자 참여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몽환적인 여신 자태" 유역비, 中 화보 속 고혹 매력

중국 배우 유역비가 여신 같은 자태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