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원짜리 꽃다발'까지 등장…中도 밸런타인데이 '열풍'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2.14 15:35:59

 '100만원짜리 꽃다발'까지 등장…中도 밸런타인데이 '열풍'
 '100만원짜리 꽃다발'까지 등장…中도 밸런타인데이 '열풍'

밸런타인데이가 중국에서 '칭런제'(情人節)라 불리며 인기를 끌고 있다.

중국의 칭런제에는 보통 남성이 애인에게 꽃다발과 초콜릿 등을 선물하며 애정을 확인하거나 짝사랑을 고백하기도 한다.

칭런제가 다가오면 연인에게 선물할 꽃다발을 사는 사람들이 급격히 늘어 꽃다발 값이 천정부지로 치솟는데 최근에는 꽃다발 가격이 기본 10만원부터 비싼 것은 100만원이 넘는 것까지 등장했다.

실제 칭런제 당일인 14일 중국 인터넷 쇼핑몰 징둥(京東)에는 최고 100만원짜리 꽃다발이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00만원짜리 꽃다발의 경우 판매량이 많지 않았지만, 징둥에서 인기 있는 꽃다발 목록에는 30만∼50만원짜리 고가 꽃다발들이 자리를 차지했다.

장미 100송이로 구성된 50만원짜리 꽃다발은 이미 1만 개 가까이 판매가 완료됐다.

베이징의 한 대형 화훼시장 상인은 "칭런제 때는 장미꽃 가격이 평소보다 3배가량 올라간다"며 "시장에서도 꽃다발 종류에 따라 400∼1천 위안(7∼17만원)에 판매한다"고 중국 왕이망(網易網)에 전했다.

과도한 꽃다발과 선물 가격에 일부 중국 누리꾼들은 돈이 없으면 연애도 할 수 없다며 한탄을 쏟아 놓거나 비싼 꽃가격을 비판했다.

인터넷 쇼핑몰에서 꽃다발을 구매한 곽모 씨는 "어제까지만 해도 499위안하던 꽃다발이 하루 새 699위안까지 올랐다"며 "미친 듯 오른 꽃다발 가격 때문에 기절할 지경"이라고 불만을 털어놓았다.

중국 인터넷 매체 텅쉰망 아이디 '핑단런성'(平淡人生)와 파오머(泡沫) 등 누리꾼은 "칭런제는 돈 있는 사람만의 기념일이다. 쓰고 싶은 사람은 써라", "그 돈으로 돼지고기를 사면 1년은 먹겠다"라며 칭런제 과소비 문화를 비판했다.

중국 칭런제는 서양 문화가 본격적으로 들어오기 시작한 1990년대 말부터 젊은 연인들 사이에 기념일로 자리 잡았으며, 10여 년 만에 연인을 위한 가장 큰 기념일이 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아이유가 이뤄낸 차트 대통합 '3일째 줄세우기+올킬'

아이유는 23일 오전 기준 정규 4집 타이틀 곡 '팔레트'로 멜론은 물론이고...

SBS '수상한 파트너', 21일 시청자 참여 이벤트

지창욱·남지현 주연 SBS TV '수상한 파트너'가 시청자 참여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몽환적인 여신 자태" 유역비, 中 화보 속 고혹 매력

중국 배우 유역비가 여신 같은 자태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