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떨어질까... 서울 아파트 매매 줄고 전세 늘어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2.15 09:53:41

집값 떨어질까... 서울 아파트 매매 줄고 전세 늘어

지난해 11.3부동산대책의 영향으로 이달 들어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는 감소하고 전세거래량이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근 대출금리 인상,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 등 주택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며 주택 구입을 미루고 전세로 눌러사는 사람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15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14일 기준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 기준)은 총 2천220건으로 일평균 158.6건이 거래됐다.

이는 1월 매매 거래량으로는 4년 만에 최저였던 지난달의 일평균 146건에 비해 늘어난 것이지만 지난해 2월의 169.8건에 비해서는 11건 이상 감소한 것이다.

특히 작년 2월의 경우 5일간의 설 연휴가 끼어 있었고 올해는 1월에 설이 있었던 감안하면 이달의 아파트 거래는 상대적으로 부진하다.

서민 아파트가 몰려 있는 노원구 거래량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 지난해 2월 일평균 17건이 팔렸으나 올해는 12.7건으로 25.5%나 줄었다.

영등포구의 경우 지난해 2월 일평균 7.9건이 거래된 것에 비해 올해 2월은 6.3건로 20% 감소했고, 양천구도 지난해 일평균 8.7건에서 올해는 7.3건으로 16% 줄었다.

강남권에서는 서초구의 거래량이 작년 일평균 7.6건에서 이달에는 6.6건으로 12.4% 감소했고 강남·강동구도 거래량이 작년보다 줄었다.

반면 송파구는 저가의 재건축 추진 매물 등이 소진되면서 지난해 일평균 9.8건에서 올해는 11.6건으로 17.7% 증가했다.

매매 거래에 비해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작년보다 소폭 늘어나는 분위기다.

최근 전셋값이 대체로 안정세를 보이는 가운데 하반기 이후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집을 사는 것보다 일단 전세로 거주하면서 매수 기회를 보겠다는 사람이 늘고 있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들의 설명이다.

강동구의 경우 최근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등 새 아파트 입주물량도 늘면서 작년 2월 일평균 26.9건이던 전월세 거래량이 올해 2월에는 36.4건으로 35.2% 증가했다.

성동구의 이달 전월세 거래량도 일평균 33.1건으로 작년 2월(24.7건) 대비 63.7% 늘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아이유가 이뤄낸 차트 대통합 '3일째 줄세우기+올킬'

아이유는 23일 오전 기준 정규 4집 타이틀 곡 '팔레트'로 멜론은 물론이고...

SBS '수상한 파트너', 21일 시청자 참여 이벤트

지창욱·남지현 주연 SBS TV '수상한 파트너'가 시청자 참여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몽환적인 여신 자태" 유역비, 中 화보 속 고혹 매력

중국 배우 유역비가 여신 같은 자태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