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아파트 청약경쟁률 크게 낮아질 듯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2.15 10:00:09

상반기 아파트 청약경쟁률 크게 낮아질 듯

올해 상반기 분양시장의 변화가 투자수요가 줄고 실수요가 이끄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5일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는 만 20세 이상 회원 749명을 대상으로 지난 6∼12일 올해 상반기 분양시장 소비자 선호도 설문조사를 한 결과 청약 이유로 '내 집 마련'을 꼽은 응답자가 34.6%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하반기(27.2%)보다 7.4%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작년 하반기에는 전매로 되팔려는 투자용이라는 응답이 37.9%로 가장 많았다.

당첨 뒤 전매제한 해제 전후로 되팔려고 청약한다는 응답은 30.8%였고 새 아파트로 갈아타기 위해서라는 교체 수요가 29.8%, 자녀 등 타인에게 양도하기 위해서가 4.8% 등의 순이었다.

올해 상반기가 청약하기에 어떤 시기인지 물으니 '나쁜 때'라는 응답이 37.7%로, '좋은 때'라는 응답(25.5%)보다 많았다.

나쁜 때라는 응답은 6개월 전보다 19.4%포인트 늘었고 좋은 때라는 응답은 19.4%포인트 줄었다.

11·3 부동산 대책 이후 달라진 청약요건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정확히 알고 있다'는 응답은 29.7%에 불과했고 '대충 알고 있다'가 60.6%에 달했다. '모른다'는 응답도 9.5%였다.

조사결과를 토대로 닥터아파트는 "상반기 분양시장은 내 집 마련에 나서는 실수요자 중심으로 흘러 작년보다 청약경쟁률이 크게 낮아질 것"이라며 "달라진 청약규칙을 모르는 청약자가 많아 부적격 당첨자도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상반기에 분양받고 싶은 아파트 브랜드는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가 24.4%로 삼성물산 '래미안'(21.5%)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 GS건설의 '자이'(15.6%), 롯데건설의 '롯데캐슬'(9.3%),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7.6%) 등의 순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