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도이치텔레콤·에릭슨과 협력해 5G 통신 기술 개발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2.15 17:07:40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 도입 전·후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 도입 전·후

SK텔레콤이 도이치텔레콤·에릭슨과 협력해 국가간 장벽을 뛰어 넘는 5G 통신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SKT는 두 사와의 협력을 통해 5G 네트워크 인프라의 핵심인 사업자 간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Federated Net-work Slicing)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독일 본에 위치한 도이치텔레콤 5G 연구소에서 시연에 성공했다.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은 서비스별로 가상화된 네트워크를 해외 통신사와 연동해 고객이 다른 국가에서 AR·VR 등 5G 서비스를 이용할 때에도 국내에서와 같은 품질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하는 5G 핵심 기술이다.

이 기술이 도입되면 개발사들이 커넥티드카·IoT 등 서비스를 개발할 때 국가별·사업자별로 상이한 네트워크 환경에 맞출 필요가 없어져 개발 비용이 낮아지기 때문에 5G 기반의 글로벌 서비스 개발도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은 하나의 물리적인 코어 네트워크를 다수의 독립적인 가상 네트워크로 분리한 후, 서비스 맞춤형으로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5G 핵심 기술이다.

데이터 전송량과 서비스 종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5G 시대에 각각의 서비스를 하나의 물리적인 네트워크로 구축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코어 네트워크를 각각의 서비스 별로 가상화해 효율적인 네트워크 운용을 지원하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이 5G 진화를 위한 핵심 기술로 주목 받았다.

다만 기존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은 특정 통신사 망 내에서만 이용할 수 있어 고객이 다른 국가에서 5G 서비스를 이용할 때에는 국내에서와 같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 받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SKT는 지난 해 6월 MWC 상하이에서 도이치텔레콤·에릭슨과 사업자 간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 개발 협력을 위한 MOU를 맺고 관련 기술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SKT 관계자는 "5G 표준화 논의가 한창인 시점에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을 개발함에 따라 글로벌 이통사들의 관심과 협력 요청이 잇따르고 있다"며 "향후 3GPP의 5G 표준으로 제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독일 본에 위치한 도이치텔레콤 5G 연구소에서 지난 14일(현지시간) 열린 시연에서는 도이치텔레콤의 5G 인프라와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 구축된 SKT의 5G 인프라를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로 연결한 후 이를 기반으로 세계 각지에 흩어져 있는 전문가들이 AR 로봇을 지연 없이 원격으로 조종해 항공기 부품 수리에 성공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기존에는 커넥티드카·IoT 등 서비스에 활용할 네트워크를 구축할 때 각 서비스 별로 별도의 네트워크 장비를 구축해야 해 많은 비용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효율적인 네트워크 운용도 어려웠다. 이에 데이터 전송량과 서비스 종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5G 시대에는 네트워크 가상화가 핵심 기술로 떠오르고 있다.

SKT는 지난 2015년 세계 최초로 코어 네트워크를 다수의 가상 네트워크로 분리하는 네트워크 슬라이 기술을 에릭슨과 공동 개발한 데 이어 이번에는 이 기술을 국가 장벽을 뛰어 넘어 연동하는 데 성공함으로써 본격적인 글로벌 5G 네트워크 구축에 한 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고 전했다.

SKT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5G는 단순히 빠른 속도를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고객의 물리적 위치와 관계없이 기존에 체험하지 못했던 몰입감 있는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것"이라며 "통신사 간 플랫폼 공유와 협력을 기반으로 한 이번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 도입으로 5G 기반 글로벌 서비스 개발이 본격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이치텔레콤 브루노 야코페우어본 CTO는 "고객은 물리적 위치에 관계없이 일관성 있는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 받기를 원한다"며 "이번 기술 개발은 고객이 어디에서든 수준 높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릭슨 울프 에발손 CSTO는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은 모든 산업을 연결하는 5G의 핵심 기술"이라며 "이번에 개발한 세계최초 대륙간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은 전세계 고객에게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출두더보기

검찰 조사 마친 후 박근혜 전 대통령

박前대통령, 총 21시간 반 조사 후 귀가…검찰, 영장청구 검토

'최순실 국정농단'의 공범이자 정점으로 지목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총 21시간 넘게

검찰 출두하는 박근혜

영욕 교차한 박근혜 정치인생, 검찰에서의 길었던 '21시간 반'

13가지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21일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65년 평

우병우

'박근혜 조사' 큰 고비 넘은 검찰, 다음 타깃은 우병우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조사를 마친 검찰은 잠시 보류했던 SK, 롯데, CJ 등 대기업들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효신, 남다른 사복패션+매력 발산까지…"대장의 귀여움이란"

박효신이 인스타그램에 뮤지컬 ‘팬텀’ 지방 투어 인증샷을 폭풍 업로드해 팬 갤러리의 반응이 뜨겁다.

로이킴 반전 매력을 발산 '일상의 매력'

가수 로이킴이 반전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보안관' 조진웅, 성공한 사업가 변신…"출구無 아재파탈"

배우 조진웅이 영화 '보안관'에서 성공한 사업가로 변신해 눈길을 모았다.

정치·사회더보기

건강보험

건보료 `2단계 개편' 논의 급물살…3월 말 입법 가능성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21일부터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안을 집중적으로 심의하기로 하면서 3월 임시국회 통

윤병세 틸러슨

틸러슨, 윤외교에 "동남아서 대북압박강화 공조하자"

한국과 미국이 최근 외교장관 회담에서 김정남 암살 사건의 무대가 된 동남아에서 대북 압박 외교에 박차를 가하

북한 미사일

국방부 "北 로켓엔진 성능, 의미 있는 진전 평가"

국방부는 20일 북한의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시험과 관련 "이번 시험을 통해 엔진 성능이 의미 있는 진전이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