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트럼프와 아베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2.16 15:46:18

엊그제 미국의 트럼프대통령과 일본의 아베수상이 만나는 모습은 옛날부터 친했던 친구가 오래간만에 만나는 모습같았다. 악수를 하는 손에는 강한 힘이 들어 가 있고 파안대소하는 입가에는 정이 가득 넘쳐나는 듯 했다. 전략적인 외교상의 제스추어라고 보기에는 너무나 자연스러운 행동이 묻어나는 것 같았다.

어떻게 보면 이것이 세계 최강국의 지도자의 본 모습이 아닐지도 모른다. 외교상의 전략적 제스춰어이며 일종의 연기라고 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천연덕스럽게 그런 행동을 할 수 있다는 것도 보통 사람들에게는 쉬운 일이 아니다. 많은 사람들의 예상을 깨고 미국 대통령이 되었거나 일본의 장수 수상으로서 국민들의 강력한 지지를 받는 자라야 발휘할수 있는 리더십일지도 모른다. 트럼프대통령에 대해서는 아직 그의 능력과 자질을 평가할만한 시기가 아니다.

그러나 자본주의국가에서 사업가로서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으며 무모하게 보이는 대선에서 승리를 하였다는 것만으로도 그의 리더십을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리고 과감한 용기를 눈여겨 보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일본의 아베수상은 윗대 어른이 수상을 지낸 명망높은 가문의 출신이라 그런지 그이 언행에는 자신감이 넘쳐난다.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언행을 보여주어서 그런지 그의 정책은 일본경제회복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금 금년 대선을 앞두고 적지 않은 사람들이 출사표를 던지고 대선가도를 열심히 달리고 있다. 그들이 과연 트럼프나 아베가 지닌 용기, 추진력, 경륜, 자신감을 지니고 있을까? 여기에 대한 해답은 대선주자를 자처하는 본인이 아니라 국민들이 평가해야 한다.

완벽한 리더는 아니더라도 한국의 최고지도자가 될만한 사람이 잘 보이지 않는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지 미국의 트럼프와 아베가 자꾸 뇌리에 떠 오르는 것을 어쩔 수 없다. 영국의 대처수상이나 미국의 프랭클린 루즈벨트 대통령 같이 훌륭한 지도자는 아니라 할지라도 국민들의 존경과 신뢰를 받을만한 사람이 다음 대통령이 되었으면 하는 것이 소박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간절하게 지니는 올해의 소망이다.

<김영종 동국대 명예교수>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아이유가 이뤄낸 차트 대통합 '3일째 줄세우기+올킬'

아이유는 23일 오전 기준 정규 4집 타이틀 곡 '팔레트'로 멜론은 물론이고...

SBS '수상한 파트너', 21일 시청자 참여 이벤트

지창욱·남지현 주연 SBS TV '수상한 파트너'가 시청자 참여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몽환적인 여신 자태" 유역비, 中 화보 속 고혹 매력

중국 배우 유역비가 여신 같은 자태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