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춘 "崔, '위'의 위임받아 K스포츠재단 일 관여했다 생각"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2.16 16:32:43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4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17.2.16

"위는 대통령이나 안종범, 문체부, 靑 담당조직 등으로 생각…위임 정도는 30%"

정동춘 K스포츠재단 전 이사장이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청와대 관계자의 위임을 받아 재단 인사와 예산 결정과정에 개입한 것으로 생각했다고 증언했다.

정 전 이사장은 16일 오후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14차 변론에서 "재단 인사가 아닌 최씨와 재단 인사와 예산에 대해 이야기를 한 이유가 뭐냐"는 국회 소추위원단의 질문에 "고영태와 박헌영, 노승일 등이 '아마 청와대와 연결돼 있다'고 이야기하는 것도 들었고,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과 나눈 이야기 등을 통해 최씨가 위에서 주는 여러가지 지시 등을 전달하는 사람이라고 짐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위'라는 건 청와대를 뜻하는 것이냐"는 국회 측 질문에 "정확하지는 않지만 안 전 수석 일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해본다"고 말했다.

이어 "안종범 개인이 이걸 짜고 있다고 느꼈나, 아니면 청와대 참모진으로서의 안종범 수석이라고 생각했나"라는 물음에는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정확히 알지 못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짐작을 말씀드리기는 어려운 것 같다"고 했다.

이후 강일원 주심재판관이 "당시 '이건 안종범 수석의 뜻이구나'라고 생각한 것인가 아니면 청와대의 어떤 조직이나 박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생각했나"고 다시 묻자 "국가적 사업이니까 그 담당일 수도 있고, 대통령의 뜻일 수도 있고 아니면 담당 비서관의 뜻일 수도 있고, 해당 부서 문화체육관광부의 뜻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통합돼서 전달되는 거다"라고 말했다.

정 전 이사장은 또 "최씨가 대통령의 위임을 받아 재단에 관여했다고 생각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100% 위임이 아니라, 어떤 의사를 결정하고 집행하는 이런 사람이라기보다는 그 과정에서 약간의 갑질 정도의 행위는 있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위임의 정도가 미미한 30% 정도이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