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 두자릿수 성장세... 1월 유럽판매 14% 증가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2.17 10:36:38

현대기아, 두자릿수 성장세... 1월 유럽판매 14% 증가

올해 1월 유럽에서 현대·기아자동차가 두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16일 유럽자동차제조업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유럽에서 현대차 3만9천522대, 기아차 3만5천232대 등 총 7만4천754대를 판매했다.

현대·기아차 합산 판매는 전년 대비 14.0% 증가, 시장 전체 성장률(10.1%)을 앞섰다.

현대차가 전년 대비 9.0%, 기아차는 20.2% 성장했다.

양사 점유율은 0.2%포인트 상승한 6.2%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투싼이 1만1천499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유럽 전략 차종인 i10(6천224대), i20(6천441대), i30(4천996대) 등 i 시리즈가 성장을 주도했다.

기아차도 스포티지(1만662대)가 가장 많이 팔리는 등 SUV 인기가 계속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