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시족 허리휘는 강남보다 비싼 노량진 월세 ... 서울에서 2번째 비싸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2.17 15:47:38

공시족 허리휘는 강남보다 비싼 노량진 월세 ... 서울에서 2번째 비싸
공시족 허리휘는 강남보다 비싼 노량진 월세 ... 서울에서 2번째 비싸

공시족이 많은 노량진 월세비용이 서울시에서 두배로 비싸다는 결과가 나왔다.

공무원 시험 학원이 몰린 이 일대 월세가 서울 시내에서도 손꼽힐 정도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8월 시작한 '월세계약조사' 자료 4천540건을 분석한 결과 동작·관악 지역의 3.3㎡당 평균 월세액이 9만3천원으로 종로·중·용산 지역 3.3㎡당 12만2천원에 이어 두번째로 비쌌다고 16일 밝혔다.

동작·관악 지역의 3.3㎡당 9만3천원은 '비싼 땅값'의 대명사인 강남·서초 지역의 3.3㎡당 8만9천원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마포·서대문 지역은 3.3㎡당 7만9천원, 성동·광진 지역은 3.3㎡당 7만7천원, 영등포 지역은 3.3㎡당 5만8천원으로 각각 조사됐다.

가장 월세가 싼 곳은 성북·동대문 지역으로 3.3㎡당 4만8천원이었다. 동작·관악 지역의 절반도 안되는 셈이다.

서울 시내 전체 지역의 3.3㎡당 평균 월세는 7만5천원이었다.

이 같은 경향은 20∼39세 청년층의 월세 계약 행태에서도 마찬가지로 나타났다.

청년층 월세 계약만 추려 따져봤더니 3.3㎡당 월세가 가장 비싼 자치구는 노량진이 속한 동작구로, 13만원에 달했다.

이어 용산구 9만9천원, 마포구 9만2천원, 관악구 9만원, 성동구 8만9천원 등이 뒤따랐다.

시는 "동작구는 학원 이용이 편리해 주거 수요는 높지만, 주택 공급이 제한적이어서 가격이 높게 형성됐다"고 분석했다.

주택 유형별로 3.3㎡당 월세를 살펴보면 상가와 준주택이 10만9천원으로 가장 비쌌다. 연립·다세대 주택 7만1천원, 아파트 7만원, 단독·다가구 주택 6만2천원 등으로 각각 조사됐다.

'월세계약조사'는 월세 세입자가 동주민센터에 전입신고를 할 때 조사 스티커에 자율적으로 적어 집계하는 조사다. 월세계약 실태를 알 수 있는 전국 유일의 자료로 의미가 있다.

시는 "주요 대학이 있는 지역은 월세가 비싸더라도 계약하는 경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20∼30세 청년층은 3.3㎡당 평균 월세가 7만9천원으로 나타나 40세 이상 장년층의 3.3㎡당 7만원보다 오히려 14%보다 높았다"고 설명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