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승선한 손학규…함께 孫들어 올린 안철수·천정배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2.17 18:23:12

손 흔드는 손학규, 안철수, 천정배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전 의장이 17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본인의 입당식을 치르며 대선주자인 안철수(가운데), 천정배(오른쪽) 전대표와 함께 손을 들고 있다. 2017.2.17

통합 선언 열흘 만에 공식 입당…이찬열·박우섭은 최고위원 추대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국민의당과 통합 선언을 한 지 열흘 만인 17일 공식적으로 입당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에서는 국민의당 지도부 및 대선 주자, 소속 의원 등이 대거 모여 손 의장의 입당을 맞았다.

손 의장이 건넨 입당원서를 받아든 박지원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손 의장과 함께 입당한 이찬열 의원, 박우섭 인천남구청장 등 세 명에게 당의 유니폼인 녹색 점퍼를 입혀주고 꽃다발을 건네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손 의장은 당내 대선경선 후보인 안철수 전 대표 및 천정배 전 대표와 손을 맞잡고 들어 올리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박지원 대표는 환영사에서 "대한민국 정당 역사상 전무후무한 통합이고 입당이다. 패권정치를 청산하고 반드시 정권교체를 하자는 강렬한 열망의 하나로 국민의 요구대로 뭉쳤다"면서 공정한 대선후보 경선관리를 약속했다.

안 전 대표는 "정말 기쁜 날이다. 제가 존경하는 훌륭한 정치인"이라고 추켜세운 뒤 "국민은 국민의당의 수권 가능성을 어느 때보다도 더 높게 평가해주실 것이다. 저도 열심히 협력하고 경쟁해서 반드시 정권 교체하겠다"고 말했다.

천 전 대표도 "오랫동안 꿈꾸던 우리 열망이 드디어 오늘 실현됐다. 오늘을 계기로 국민의당의 수권능력이 획기적으로 커졌다"며 동감을 표했다.

이에 손 대표는 "국민의당이 대한민국 정통야당의 적통을 이은 적자다. 당원 동지들과 함께 진짜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루겠다. 기필코 승리하겠다"라며 환영에 화답했다.

또 자신이 민주당 대표 시절 박지원·정동영·박주선·조배숙·천정배 의원 등이 최고위원으로, 박선숙·박주현 의원은 당직을 맡았던 사실을 언급하자 박수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당내 대선 주자 세 사람은 공식 석상에서의 호칭을 '전(前) 대표'로 통일하기로 했다. 국민의당 측이 직책을 제안했지만, 손 의장이 '전 대표'로 불러달라며 사양했다는 후문이다.

마침 이날 생일을 맞은 이찬열 의원은 "오늘 아침에 타고 온 쪽배를 다 불살랐다. 돌아갈 곳이 없다. 여당 한번 해보고 싶어서 손 전 대표를 쫓아다니다 보니 여기가 종착지 같다"며 정권교체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짐했다.

박우섭 인천남구청장도 "국민의당이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국민의 따뜻하고 편안한 집이 되도록 제 능력과 열정을 다 바치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과 박 구청장은 뒤이어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통해 최고위원으로 추대됐다.

이날 입당식에는 지난해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으로 검찰에 기소됐다가 얼마 전 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박선숙·김수민 의원도 참석했다. 두 의원은 박 대표부터 꽃다발을 받기도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