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카드로 게임결제 미성년자 급증... 부모는 환불 가능할까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2.22 10:24:52

부모카드로 게임결제 미성년자 급증... 부모는 환불 가능할까

최근 미성년자가 부모가 모르는 사이에 보모의 휴대전화나 카드로 모바일 게임 서비스를 결제해 환불을 요청하는 사례가 크게 늘었다는 결과가 나왔다.

22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달 모바일 게임 서비스 관련 상담은 총 329건이 접수돼 작년 같은 기간(173건)보다 90.2% 급증했다.

대부분 모바일에서 미성년자가 결제한 게임 상품을 환불받을 수 있는지에 대한 상담이었다고 소비자원은 전했다.

미성년자가 부모 휴대전화로 결제한 아이템 금액을 환불받을 수 있는지에 대한 답은 우선 '그렇다'다.

민법 제5조에 따라 미성년자의 법률행위는 법정 대리인이 취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휴대전화로 미성년자인 자녀가 게임 아이템을 결제했다면 아버지가 본인이 결제하지 않았다는 소명을 해야 한다.

결제 대행사는 아버지의 실제 결제 패턴을 분석해 아버지의 주장이 맞는지를 확인하게 되며, 만약 아버지가 해당 게임을 아예 한 적이 없거나 게임을 했어도 아이템을 결제해본 적이 없는 등 미성년자 자녀가 결제한 것으로 볼 만한 근거가 충분하다면 환불을 해줘야 한다.

휴대전화 주인이 학생 자신이지만 부모님 신용카드를 활용해 통상적인 용돈의 범위를 벗어나 아이템을 결제한 경우도 환불 대상이 된다.

일반적으로 아이템을 사용하면 사용한 만큼은 빼고 환불이 되지만, 미성년자가 결제한 경우는 사용했다 하더라도 전액 환불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모든 경우 '미성년자가 결제했다'는 주장만으로 이미 산 아이템을 환불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의 소명이 명확하지 않아 미성년자가 산 것인지 뚜렷하지 않을 때는 환불을 받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결제 패턴을 분석했을 때 부모님이 게임 아이템을 샀다는 의심이 드는데도 미성년자 자녀 핑계를 대는 경우에는 소비자원의 피해구제 절차를 진행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피해구제 절차는 사실 조사와 전문가 자문을 거쳐 관련 법률과 규정에 따라 소비자와 사업자간의 합의를 권고하는 제도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명확한 근거 자료를 제시하지 못하면 피해구제 절차를 종료시킨다는 내부 규정이 있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아이유가 이뤄낸 차트 대통합 '3일째 줄세우기+올킬'

아이유는 23일 오전 기준 정규 4집 타이틀 곡 '팔레트'로 멜론은 물론이고...

SBS '수상한 파트너', 21일 시청자 참여 이벤트

지창욱·남지현 주연 SBS TV '수상한 파트너'가 시청자 참여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몽환적인 여신 자태" 유역비, 中 화보 속 고혹 매력

중국 배우 유역비가 여신 같은 자태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