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한국의 성장동력과 현대차스토리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2.22 14:29:21

가 보지 않은 길

저서: 가보지 않은 길
저자: 송호근
출판사: 나남
발행일자:2017년 2월20일
가격: 19,000원

한국의 압축성장은 과히 한강의 기적이라고 불릴만하다. 30여 년간의 압축성장은 현대자동차의 성장으로 상징적 설명이 가능하다. 현대차그룹의 성장은 한국제조업의 역사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1987년, 미국 하버드 경영대가 발생하는 <하버드 리뷰>(Harvard Review)에 현대차가 표지로 소개되었다. 현대차는 엑셀의 미국 상륙으로 미국에 상륙한 자동차기업중 가장 빠른 속도로 확장한 사례로 주목을 받았다. 그로부터 30년의 세월이 흐르면서 1990년대 초반과 2000년대 초반, 두 차례의 침체를 겪으면서 현대차그룹은 급성장가도를 달렸다. 세계자동차회사 중 현대차그룹만큼 고속성장을 이룬 사례는 찾아보기 어렵다.

이런 현대차그룹의 성장동력은 과감한 결단과 강력한 리더십, 뛰어난 경영능력과 실행능력, 그리고 우수한 노동력을 합한 진취적 추진력에서 나오는데, 이를 관통하는 사회심리적에너지는 열정과 도전이다. 열정과 도전으로 지금까지 사상 유례없는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지만 이제 그것의 지속가능성을 진단해야 할 시점이다. 특히 현대차의 열정과 도전정신이 여전히 존속되는 가를 따져 물어야 할 시점이다.

한국은 성장통을 온 몸으로 버티면서 오늘까지 왔다. 그러나 20세기 산업사회적 패턴을 바꾸지도 못했고, 21세기 디지털시대로의 전면적 변화도 꾀하지 못한 채 엉거주춤한 상태로 지금까지 달려 왔다. 이제 한국경제의 성장유전자를 새롭게 정비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이런 문제의식을 현대차그룹에 적용하여 답을 모색하는 것이 이 책의 주요관심사이다. 성장통의 본질 파악과 치유는 현대차그룹을 의젓한 장년으로, 단단한 글로벌 기업으로, 더 나아가 글로벌 톱으로 우뚝 설수 있게 하는 데 반드시 필요하다.

현대차그룹이 위대한 변신을 할 수 있을지 여부는 한국 산업발전의 미래를 가를 중대한 시대적, 역사적 과제이기도 하다. 위대한 변신의 조건과 방향은 무엇인가? 이것이 이 책의 또 다른 중요한 주제이다. 현대차그룹에 가장 절실한 과제는 세계적 기업과의 기술경쟁도 결코 소홀히 할 수 없지만, 약 10만 명의 직원을 거느린 거대기업의 변신속도를 어떻게 조금이라도 빠르게 할 수 있는가이다. 동작이 빠른 기업으로서의 변신은 “거대한 물고기로서의 재벌이 아니라 작은 물고기 조합으로 네트워크화 해서 기민하게 움직여야 한다”는 것이다. 파괴적 혁신과 유연한 혁신이 동시에 추진되는 것이 위대한 변신의 핵심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아이유가 이뤄낸 차트 대통합 '3일째 줄세우기+올킬'

아이유는 23일 오전 기준 정규 4집 타이틀 곡 '팔레트'로 멜론은 물론이고...

SBS '수상한 파트너', 21일 시청자 참여 이벤트

지창욱·남지현 주연 SBS TV '수상한 파트너'가 시청자 참여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몽환적인 여신 자태" 유역비, 中 화보 속 고혹 매력

중국 배우 유역비가 여신 같은 자태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